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한 가족] 손목이 자주 저릿저릿? 손목터널증후군 왔네요

 질환 이야기 인하대병원 정형외과 이동주 교수


손목터널증후군이라는 말은 더는 생소한 단어가 아니다. 꽤 많은 환자가 손목 통증으로 치료 받고 있다. 
 
 손목터널증후군의 원래 이름은 수근관증후군인데, 동의어로 사용된다. 수근관은 손목 앞쪽 피부 조직 아래 손목을 이루는 뼈와 인대에 의해 형성돼 있는 작은 통로를 말한다. 여기에 9개의 힘줄과 하나의 신경이 지나간다. 손목터널증후군은 이 통로가 여러 원인으로 인해 좁아지거나 내부 압력이 증가한 것이다. 그러면 이곳을 지나가는 정중신경이 손상돼 이 신경 지배 영역인 손바닥과 손가락에 이상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대부분 정확한 원인은 찾기 어렵다. 건막이 두꺼워져 수근관 내 압력이 증가해 같이 주행하는 신경을 압박하는 것이 가장 흔한 원인인데, 수근 주위 골절이나 탈구 및 그 후유증, 감염 등으로 인한 부종으로 수근관 내 압력이 증가할 때도 발생한다. 남녀 모두에게 발생하지만 특히 40~60세 사이에서 가장 흔한 질환이다. 특히 중년 이후 여성이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대부분 엄지·검지·중지 및 손바닥 부위의 저림 증상이 심해진다. 특히 밤에 더 심하다. 1~2분 동안 손목을 굽히고 있을 때 저리거나, 심한 경우엔 잠자는 도중에도 손이 타는 듯한 통증을 느껴서 깰 때도 있다. 많이 진행된 경우에는 손의 힘이 약해지고 손목을 잘 쓰지 못한다.
 
 치료는 비수술적 치료와 수술적 치료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수술적 치료를 하는 경우는 다음과 같다. 정중신경을 압박하는 원인이 확실히 밝혀지거나 손목 종양과 같은 제거해야 할 확실한 병리가 발견된 경우, 신경 손상의 정도가 심하다고 판단된 경우, 비수술적 치료를 진행했으나 차도가 없는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를 진행한다. 횡으로 된 수근의 인대를 잘라서 수근관을 넓혀 준다.
 
 발병 원인이 분명하지 않고 무지구(손바닥에서 엄지손가락 쪽 두툼한 부분) 근육의 위축이 없으며 증세가 비교적 가벼울 때는 비수술적 요법을 사용해야 한다. 이땐 부목을 고정해 움직임을 최소화하고 약물, 스테로이드 주사 등을 사용한다. 어떤 치료를 받든 어느 정도 회복할 수는 있지만 완전히 회복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컴퓨터, 스마트폰 기기를 통해 손목의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동작을 많이 사용하는 사람, 가사 노동에 시달리는 중년 여성의 경우 손목이 시큰거린다면 최대한 빨리 전문의를 찾아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