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산 오재일, 하재훈에 끝내기포...김태형 감독 400승

SK전 5연패를 당했던 두산이 연장 12회 말 극적인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662경기 만에 감독으로서 400승을 거뒀다.
 
7일 SK전에서 12회말 끝내기 홈런을 날린 두산 오재일. [연합뉴스]

7일 SK전에서 12회말 끝내기 홈런을 날린 두산 오재일. [연합뉴스]



두산은 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홈 경기에서 연장 12회 말 1사에서 오재일의 끝내기 홈런으로 5-4 승리를 거뒀다. KBO리그 최강 마무리 SK 하재훈이 허용한 첫 홈런이 끝내기 홈런이 됐다.
 
이 한방으로 두산의 SK전 5연패가 끝났다. 전날까지 8경기까지 벌어졌던 선두 SK와 2위 두산의 승차는 7경기로 좁혔다.
 
통산 400승을 달성한 김태형 두산 감독(가운데)이 전풍 두산베어스 사장(왼쪽), 김태룡 두산베어스 단장의 축하를 받았다. [뉴스1]

통산 400승을 달성한 김태형 두산 감독(가운데)이 전풍 두산베어스 사장(왼쪽), 김태룡 두산베어스 단장의 축하를 받았다. [뉴스1]

아울러 김태형 감독은 역대 최소 경기에 400승 고지에 오른 사령탑이 됐다. 2015년 666번째 경기에서 400승을 달성한 류중일 LG 트윈스 감독(당시 삼성 감독)보다 4경기 일찍 400승을 기록했다.
 
KT는 대전 한화전에서 9회 초 3점을 뽑으며 4-3,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KT는 1-3으로 뒤진 9회 초 한화 선발 서폴드를 또 상대했다. 김민혁의 안타와 윤석민의 볼넷으로 만든 1·2루에서 한화 유격수 강경학이 조용호의 강습 타구를 잡았지만, 주저 앉으며 내야 안타를 내줬다.
 
이어 KT는 유한준의 2타점 적시타로 3-3 동점을 만들었고, 서폴드를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한화 마무리 정우람은 이어진 1사 만루에서 박경수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줘 역전을 허용했다.
 
이강철 KT 감독은 대전 한화전에서 심판 비디오 판독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당했다. [연합뉴스]

이강철 KT 감독은 대전 한화전에서 심판 비디오 판독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당했다. [연합뉴스]

키움과 롯데의 서울 고척돔 경기도 막판에 승부가 갈렸다. 키움은 2-2이던 8회 말 이정후의 안타와 샌즈, 박병호의 연속 볼넷으로 1사 만루를 만들었다. 이어 송성문의 희생플라이와 주효상의 3루타로 5-2 승리를 거뒀다. 최하위 롯데는 6연패를 당했다.
 
창원에서는 삼성이 NC를 4-2로 눌렀고, 광주에서는 LG가 10-9로 KIA를 이겼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