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픔 딛고 강릉 돌아온' 컬링 팀킴, "더 단단해졌어요"

1년 만에 태극마크에 도전하는 경북체육회 팀킴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오른쪽부터). 강릉=박린 기자

1년 만에 태극마크에 도전하는 경북체육회 팀킴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오른쪽부터). 강릉=박린 기자

 
“그 전에도 사이가 좋았는데, 그 일 이후로 서로의 속마음까지 더 알게 된거 같아요. 서로를 위하는 마음이 더 커진 것 같아요.”

평창 최고스타, 1년만에 태극마크 도전
11일까지 국가대표 선발전 '3파전'
지도자 갑질 폭로 딛고 웃음 되찾아
안경선배 김은정 출산, 김경애가 스킵

 
6일 강릉컬링센터에서 만난 경북체육회 ‘팀 킴’의 김영미(28)가 해맑게 웃으며 말했다. 팀킴은 7일부터 11일까지 2019-20 국가대표 선발전을 겸한 한국컬링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팀킴은 지난해 2월 평창 겨울올림픽 은메달을 따면서 국민적 스타로 발돋움했다. 하지만 그해 11월 지도자 갑질을 폭로하는 등 많은 일을 겪었다. 지난 2월 동계체전에서 준우승을 거두면서 다시 일어선 팀 킴은 1년 만에 태극마크에 재도전한다. 팀킴은 다시 웃음을 되찾았고 더 단단해진 모습이었다.  
 
1년 5개월 만에 강릉컬링센터에서 경기를 치르는 김선영(26)는 “좋은 기억이 있는 곳에서 새롭게 시작하고 싶다는 마음이 크다. 좋은 에너지가 느껴진다”고 말했다. 김초희(23) 역시 “기분이 오묘한데 연습도 잘된다”며 웃었다. 팀킴은 대회 10일 전 강릉에 도착해 맹훈련을 해왔다. 
지난 2월13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컬링 여자일반부 결승전에 앞서 팀킴 김경애(왼쪽)와 김영미(오른쪽)가 연습에 임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월13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컬링 여자일반부 결승전에 앞서 팀킴 김경애(왼쪽)와 김영미(오른쪽)가 연습에 임하고 있다. [연합뉴스]

 
‘팀 킴’은 ‘안경선배’ 스킵(주장) 김은정(29)이 지난 5월 출산하면서 김경애(25)가 대신 스킵을 맡고 있다. 김선영은 “은정 언니의 아들은 정말 귀엽다. 아빠 닮았다”면서 “은정언니가 이번 대회는 오지 못하지만 ‘불안해하지 말고 다 잘될거야. 믿고 있으니 잘하고 돌아와’라면서 우리에게 확신을 줬다”고 말했다.  
 
김영미는 스킵이라는 중책을 맡은 친동생 김경애에 대해 “자신만의 스타일로 팀을 잘 이끌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서드 시절부터 승부처에 강해 강심장으로 불렸던 김경애는 “코치진과 팀원들이 부담감을 많이 덜어줬다”고 말했다. 
 
평창올림픽 당시 김은정이 김영미를 향해 목이 터져라 외친 “영미~”는 전국민 유행어가 됐다. 김경애는 친언니 김영미를 향해 “영미~” 대신, 경상도 사투리로 “언니야~”라고 외친다. 김경애는 “평소 선영이를 ‘서녕이~’라고 부르듯, 영미 언니도 ‘언니야~’라고 불러서 이게 익숙하다. 그런데 주변에서 우스갯소리로 ‘영미를 안 외쳐서 동계체전에서 2등을 했다’고 하시더라”며 웃었다.  
3월의 신부가 된 평창올림픽 최고 스타 김영미. [사진 컬링한스푼 인스타그램]

3월의 신부가 된 평창올림픽 최고 스타 김영미. [사진 컬링한스푼 인스타그램]

 
김은정에 이어 김영미도 지난 3월 결혼하면서, 팀 킴에는 품절녀가 2명으로 늘었다. 김영미는 “결혼한 뒤에도 평일에는 애들하고 훈련하고 숙소생활을 같이한다. 남편은 주말에만 보는데 집에서 열심히 응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생들은 “언니들이 행복해보인다”“다음순번요? 나이순으로 가기로 했다”며 웃었다. 
 
강릉컬링센터에 걸린 팀킴을 응원하는 플래카드. 강릉=박린 기자

강릉컬링센터에 걸린 팀킴을 응원하는 플래카드. 강릉=박린 기자

팀 킴의 인기는 여전하다. 경기장에는 컬링과 히어로 영화 어벤져스에 빗대 ‘컬벤져스 어셈블’이란 플래카드가 걸렸다. 6일은 경기가 아닌 연습인데도 20명의 팬들이 찾았다. 김영미는 “지금도 식당에 가면 서비스를 많이 주신다. 전도 주시고, 소고기도 더 주신다. 강릉에서는 약국에 들어가자마자 알아보시더라”고 했다. 김선영은 “영미 언니랑 같이 다녀야 알아봐요”라며 웃었다. 
평창올림픽 4강전에서 일본을 꺾은 뒤 기뻐하는 컬링대표팀. [연합뉴스]

평창올림픽 4강전에서 일본을 꺾은 뒤 기뻐하는 컬링대표팀. [연합뉴스]

 
팀킴은 돌아온 피터 갤런트 코치, 경북체육회 남자팀과 믹스더블을 맡고 있는 임명섭 코치의 지도를 받고 있다. 김경애는 “포지션이 바뀌면서 작전을 주도해야해서 불안함도 있는데 코치님이 조언을 해준다”고 말했다. 김선영은 “임 코치님은 저희를 강하게 믿어주신다”고 했다.  
 
1년 만에 태극마크를 위해 강릉컬링센터에서 맹훈련 중인 팀킴. 강릉=박린 기자

1년 만에 태극마크를 위해 강릉컬링센터에서 맹훈련 중인 팀킴. 강릉=박린 기자

팀킴은 현 국가대표인 춘천시청, 올해 동계체전 우승팀 경기도청과 ‘3파전’을 벌인다. 이번대회 우승팀은 1년간 모든 국제대회 대표팀으로 나선다. 김경애는 ”우리는 독보적인 팀이 아니라 운좋게 국가대표가 된 것”이라고 겸손하게 말한 뒤 “참가팀 중 못하는 팀이 없고 비슷비슷하다고 생각한다. 저희가 할 수 있는걸 하겠다”고 말했다.  
 
팀킴은 당장의 태극마크에 연연하지 않고 2022년 베이징 겨울올림픽을 바라보고 있다. 김영미는 “국가대표 선발전이 중요하지만, 지금 저희에게 올림픽을 향해 가는 하나의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이번에 1등을 하든 안하든 중요한게 아니다. 목표는 베이징올림픽까지 최선을 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선영 역시 “이번대회만 초점을 맞추다보면 힘들어질 수 있다. 최종목표는 베이징올림픽”이라고 말했다.  
 
강릉=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