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미 북핵수석 전격 유럽行…북미 실무협상 재개 준비 본격화

이도훈(왼쪽)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사진공동취재단]

이도훈(왼쪽)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사진공동취재단]

한미 북핵 수석대표가 북한 비핵화 문제 협의를 위해 유럽에서 만난다.
 
외교부는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독일 측 초청으로 9~12일 독일을 방문해 이나 레펠 독일 외교부 아태총국장과 한반도 문제 관련 협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이 본부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이사국이자 유럽연합(EU) 주요국인 독일 측과 남북미 및 북미 판문점 회동 이후 한반도 정세에 관해 심도 있는 협의를 가질 계획이다.
 
이 본부장은 같은 시기 독일을 방문하는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만나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갖는다. 
 
이 자리에서 이 본부장과 비건 대표는 남북미 및 북미 판문점 회동 등 최근 정세를 평가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미 국무부도 지난 6일(현지시간) 비건 대표가 8~11일 유럽을 방문해 유럽 당국자들 및 이 본부장과 만나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증진 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비건 대표와 이 본부장의 유럽 방문에 대해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협상 재개 준비가 본격화됐다는 관측이 나온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만나 2~3주 내 실무협상 재개에 합의한 바 있다. 이후 스웨덴을 비롯한 유럽 지역이 실무협상 장소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유력하게 제기되기도 했다.
 
비건 대표는 이번 유럽 방문에서 이 본부장과 유럽 당국자들을 만나 실무협상 재개를 위한 의제 및 장소 등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가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