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버 제2 데이터센터 유치전…충주·제천도 뛰어들어

강원 춘천시 만천리에 있는 네이버 데이터센터 '각' 항공사진 [사진 네이버]

강원 춘천시 만천리에 있는 네이버 데이터센터 '각' 항공사진 [사진 네이버]

 
경기 용인시에 건립하려던 네이버의 제2 데이터센터가 지역 주민 반발로 무산된 가운데 전국 자치단체가 데이터센터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충주·제천 네이버에 데이터센터 유치 의사 전달
경기 용인 주민 반대로 건립무산…전국서 러브콜
지자체 "세수 확충, IT산업 발전, 고용창출 기대"

 
충북 충주시와 제천시는 네이버에 제2 데이터센터 유치 의사를 전달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달 인천시와 경기 수원·파주·포천시, 전북 군산시 등 10여 곳에서 네이버 데이터센터 유치 의사를 내비친 데 이어 충북 지역도 가세해 유치전이 달아오르는 양상이다.
 
충주시는 서충주신도시 인근에 조성 예정인 드림파크 산업단지(181만㎡)와 2021년 준공 예정인 동충주 산업단지(184만㎡)를 데이터센터 후보지로 제안했다. 1평당 60만 원대의 저렴한 분양가와 수도권에서 1시간 이내에 도착이 가능한 접근성을 내세우고 있다. 제천시는 봉양읍 제3 산업단지에 데이터센터를 위한 맞춤형 부지를 조성하겠다고 네이버에 제안했다. 시는 지난 5월 투자유치 촉진 조례를 개정해 투자금액 3000억원 이상, 상시 고용인원이 500명 이상인 기업에 최대 10만㎡ 범위에서 토지를 무상으로 지원할 수 있게 있다.
 
데이터 센터는 서버와 데이터 저장장치 등 전산장비가 운영되는 공간으로 인터넷 서비스 제공기업의 핵심 시설이다. 네이버는 2013년 6월 강원도 춘천시 동면 만천리에 5만4000여㎡ 규모의 데이터센터 ‘각(閣)’을 건립했다. 인컴즈 등 네이버 자회사 2곳이 이전해 첨단산업단지를 이루고 있다. 본관에는 서비스통제센터가 있고, 북관·서관·남관에는 12만 대의 서버를 수용하고 있다.
네이버 데이터센터 '각'의 서버룸에서 데이터 관리 업무를 보고 있는 직원 [사진 네이버]

네이버 데이터센터 '각'의 서버룸에서 데이터 관리 업무를 보고 있는 직원 [사진 네이버]

 
네이버는 춘천에 이어 경기 용인시 공세동에 제2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2017년 공개한 뒤 그해 투자의향서를 시에 제출했다. 투자 금액은 5400억원 정도다. 부지 면적은 13만2230㎡(4만평)로 춘천 데이터센터의 2.5배에 달했다.
 
하지만 센터 예정부지 인근 아파트 주민과 초등학교 학부모들이 특고압 전기공급시설에서 발생하는 전자파와 비상발전시설ㆍ냉각탑 시설에서 나오는 오염물질이 주민건강에 위협을 줄 수 있다며 반대했다. 네이버는 결국 지난달 13일 용인시에 공문을 보내 공세동 데이터센터 건립계획을 철회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전국 지자체들이 네이버 데이터센터에 군침을 흘리고 있다. 경기 안양시는 “모든 행정 편의를 제공하겠다”며 유치 의사를 밝혔다. 수원시는 데이터센터 유치가 가능한 부지 2곳을 마련해 놓고 관련 태스크포스(TF)를 꾸렸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공세동 외에 3~4곳의 후보지를 추가 물색하고 있다”며 여지를 남긴 상황이다.
 
이들 지자체는 데이터센터가 들어서면 지역 세수 확충과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정보기술(IT) 관련 기업 유치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춘천 데이터센터 단지는 500명을 고용해 연간 900억원의 인건비를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년간 총 325억원의 지방소득세를 시에 납부했다. 조수정 충주시 투자유치팀장은 “데이터센터를 주축으로 IT 관련 기업을 주변에 유치한다면 고용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가 지난 2013년 6월 국내 IT기업 최초로 구축한 데이터센터 ‘각’. 설계부터 설비, 운영 시스템까지 자체 기술력으로 지어졌다. [사진 네이버]

네이버가 지난 2013년 6월 국내 IT기업 최초로 구축한 데이터센터 ‘각’. 설계부터 설비, 운영 시스템까지 자체 기술력으로 지어졌다. [사진 네이버]

 
네이버 관계자는 “새 데이터센터는 스마트팩토리 개념으로 짓기 때문에 자치단체가 기대하는 고용유발 효과가 크진 않지만, IT기업이 몰려들 경우 간접고용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구체적인 계획은 확정된 게 없다”고 말했다.
 
충주·춘천=최종권·박진호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