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스달연대기' 송중기, 장동건 배신에 분노 '김지원 두고 갈등' [종합]


장동건과 송중기의 대립이 심화됐다.

6일 방송된 tvN 토일극 '아스달연대기'에서는 형 송중기(사야)가 장동건(타곤)의 배신을 알고 분노했다.

김지원(탄야)은 송중기(은섬)가 살아있다는 소식을 알게 됐다. 고보결(채은)은 가짜 송중기가 죽던 날 진짜 송중기가 자기 약초방에 있었다고 말했다. 김지원은 "고맙다"며 통곡했다.

신성모독죄로 잡혀간 김옥빈(태알하)은 "타곤이 날 버릴 수 있다. 나도 타곤을 버릴 수 있다"고 혼잣말했다. 과거 장동건(타곤)과 김옥빈은 "우린 절대 서로를 위해 목숨걸지 말자"고 약속했었다. 김옥빈은 "우리는 서로 버릴 수 있어. 그러나 이길 수 있다면 절대로 버리지 않는다"고 결연한 모습을 보였다.

박해준(무백)은 뇌안탈과 우연히 재회했다. 박해준은 아스달 연맹인을 살해했냐고 추궁했다. 송종호(이쓰루브)는 "먼저 공격한 적 없다"고 부인했다. 아스달에 온 이유를 묻는 박해준에게 송종호는 "찾을 사람이 있다"고 말했다.

송중기는 김지원을 그리워했다. 그러면서도 "탄야한테 잘 버려졌어"라고 생각했다. 그 시각 장동건은 형 송중기(사야)를 찾아가 김지원을 숨긴 이유에 대해 질책했고 "여기서 죽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송중기는 지지 않고 "그러면 위대한 아사신의 후예는 영영 못본다"고 맞섰다.

장동건과 송중기는 대립했다. 장동건은 "이그트인 게 자랑스럽냐"고 했고 송중기는 "자랑스러웠으니까 죽지 않았다. 이그트인 타곤은 아스달의 영웅이다. 아라문 해슬라는 이그트였고 방계들에 의해 살해당했다"며 장동건이 이그트의 왕으로 군림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또 김지원에게는 대제관 니르하가 되라고 했다. 방계인 아사씨를 내쫓고 진정한 주인인 김지원이 대신전에 돌아간다는 것. 김지원은 "내가 흰늑대 할머니의 핏줄인 건 맞는데 흰늑대 할머니가 정말 아사신인지 어떻게 아느냐"고 의문을 가졌다. 대신 김지원은 대제관이 되면 와한족을 구할 수 있다는 것에 끌렸다.

조성하(해미홀)는 정석용(열손)으로부터 김지원이 씨족어머니가 될 사람이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장동건의 계획을 알게 된 조성하는 분노를 참지 못했다. 조성하는 대칸이 지키고 있는 김지원의 거처에서 대칸을 제압하고 김지원을 데려갔다. 김지원을 가로채기 위한 싸움이 있었고, 김지원은 그 틈에 고보결을 만나 도망갔다. 또 송종호가 나타나 그들을 구해줬다. 송중기는 뒤늦게 김지원이 사라졌다는 것과 장동건이 자신을 배신했다는 걸 알게 됐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