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배 노동자 101명 삭발…"인력 증원·토요 택배 폐지" 촉구

전국집배노동조합원들이 6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우정노동자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토요택배 폐지와 정규인력 증원 등을 촉구하며 삭발식을 하고 있다. [뉴스1]

전국집배노동조합원들이 6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우정노동자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토요택배 폐지와 정규인력 증원 등을 촉구하며 삭발식을 하고 있다. [뉴스1]

집배 노동자 101명이 청와대 앞에서 인력 증원과 토요 근무 폐지를 촉구하는 삭발식을 진행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집배노동조합(집배노조)은 6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우정사업본부가 합의안 이행을 미루는 동안 올해 돌아가신 집배원의 숫자만 9명"이라면서 정규인력 증원과 토요 택배 폐지를 요구했다.
 
집배노조는 "지난해 우정사업본부와 노조, 전문가가 참여한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기획추진단'의 정규인력 2000명 증원, 토요택배 폐지 권고가 도출된 지 9개월이 넘었다"며 "우정사업본부가 합의한 이행을 미루는 동안 올해 집배원 9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용자 합의를 보면 정규직이 아닌 특수고용 위탁택배기사를 증원하고 토요택배 유지는 불가피하다고 한다"며 "정규인력증원과 토요택배 폐지는 올바른 노동시간 단축과 대안적 배달 문화 정착을 위한 절박하고 현실적인 요구다. 강고한 파업투쟁이 동반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집회에 참가한 1000명 중 101명의 삭발식도 진행했다. 101명이 삭발에 나선 이유는 지난 2014년부터 올해까지 사망한 집배원의 숫자가 101명이기 때문이다.
 
6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인근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집배노동조합원들이 정규직 증원 및 토요 근무 폐지 등을 촉구하며 삭발식을 마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6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인근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집배노동조합원들이 정규직 증원 및 토요 근무 폐지 등을 촉구하며 삭발식을 마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앞서 지난 5일 중앙노동위원회에서 진행된 집배노조와 우정사업본부의 마지막 조정은 결렬된 것으로 전해졌다. 집배노조 측은 "우정 노동자들의 마지막 선택지는 총파업 뿐"이라고 밝혔다.  
 
한편 노사는 총파업 전날인 8일까지 추가 협상을 벌이기로 했다. 8일 조정회의 결과에 따라 9일 총파업 여부가 갈릴 예정이다. 집배노조는 우정사업본부 내에 결성돼 있는 5개 노조 중 하나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