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판교 CGV 벽면 흡음재 떨어져…스파이더맨 보던 6명 부상

6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CGV 판교점에서 영화 상영 중 천장의 흡음재가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해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이날 사고로 6명이 부상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뉴스1]

6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CGV 판교점에서 영화 상영 중 천장의 흡음재가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해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이날 사고로 6명이 부상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뉴스1]

영화관에서 상영 도중 내부 벽이 떨어져 관람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업계에 따르면 6일 오후 1시 25분쯤 경기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CGV 판교점에서 '스파이더맨' 상영 중 영화관의 방음을 위해 설치된 벽면 흡음재가 떨어지는 사고가 났다. 흡음재는 상영관 뒤편 벽면 2∼3m 높이에 설치돼 있던 것으로, 폴리보드 재질에 가로 5m, 세로 80㎝ 크기로 파악됐다. 
 
흡음재는 영화관 뒤편에서 떨어졌으며, 뒤쪽 자리에 앉았던 김모(38·여)씨 등 6명이 머리에 타박상 등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IMAX관인 이 관에는 관람객 250여 명이 영화를 보고 있었으며, 관람객들은 사고 후 모두 대피했다.  
 
CGV 측은 자세한 사고 원인에 대해 조사 중이며, 해당 아이맥스 관의 상영을 취소하고 환불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CJ CGV 관계자는 "사고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으며, 규정에 따라 환불 및 보상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2차 사고 방지 조치를 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