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 캘리포니아, 하루만에 더 센 7.1 여진…"멕시코서도 감지"

5일 미국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강력한 지진으로 도로가 파손됐다. [로이터=연합뉴스]

5일 미국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강력한 지진으로 도로가 파손됐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에서 규모 6.4의 지진이 발생한 지 하루 만에 더 강력한 여진이 강타했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에 따르면 5일(현지시간) 오후 8시19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로부터 북쪽으로 202㎞ 떨어진 곳에서 규모 7.1의 강진이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애초 40㎞로 관측됐다가 10㎞로 정정됐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도 캘리포니아주 남부 리지크레스트에서 북동쪽으로 17㎞ 지점에 역시 규모 7.1의 지진이 일어난 것으로 측정했다.
 
AP 통신은 이날 강진이 캘리포니아 남부에서 일어난 지진으로는 20년 만에 가장 강력하다고 보도했다. 지난 4일 비슷한 곳에서 발생한 규모 6.4 지진의 기록을 하루 만에 갈아치웠다.
 
아직 이날 7.1 강진으로 인한 부상자 보고는 없으나 건축물 훼손 보고가 잇따르고 있다.
 
인근 샌버나디노 카운티 소방국은 "집들이 움직이고 토대에 균열이 발생했으며 옹벽이 무너졌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진앙에서 가까운 리지크레스트는 모하비 사막과 인접한 인구 2만8000여명의 소도시다.
 
하지만 이번 강진은 LA 다운타운은 물론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와 멕시코에서도 감지됐다고 USGS는 밝혔다.
 
이날 미국프로야구(MLB) LA다저스 홈구장에서는 기자석이 휘청거리고 일부 팬들이 비상구로 급히 달려나가는 장면이 목격됐다.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서머리그 경기도 지진 탓에 중단됐다.
 
캘리포니아 남부에서는 전날 6.4 지진 이후 크고 작은 여진이 1000회 넘게 이어지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