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 여론에 '안죽였다, 억울하다' 호소"

고유정과 고유정 주변 관계도. [중앙포토]

고유정과 고유정 주변 관계도. [중앙포토]

 
전남편 살해 혐의로 기소된 고유정(36)이 의붓아들 A군(5) 사망 사건과 관련 자신을 용의자로 지목하는 여론에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밝혀졌다.   
 
충북 청주 상당경찰서는 5일 제주교도소에서 고씨를 상대로 8시간 동안 강도 높은 조사를 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씨가 의붓아들을 자신이 죽였다는 여론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하는 등의 진술을 했다”며 “구체적인 진술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형사과장과 프로파일러 등 수사관을 파견한 경찰은 지난 1일 10시간, 지난 4일에 9시간가량 고씨를 조사한 데 이어 이날 고씨를 대면조사했다.
 
3차례 경찰 조사에서 고씨는 진술을 거부하지 않고 비교적 성실하게 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유정은 전남편 살해 혐의로 검찰 기소가 있기 전까지 A군 사망사건에 대한 진술을 거부해 왔다. 현남편 B씨(37)는 "고유정이 아들을 살해한 정황이 많다"는 취지로 지난달 13일 검찰에 고소장을 냈다.
 
현재 경찰 수사를 통해 밝혀진 A군 사망과 관련한 정황은 크게 4가지다. 외부 침입 없이 고씨 부부와 A군 등 3명이 아파트 안에 있었다는 점, A군이 숨지기 전까지 같은 방에서 잠을 잔 사람이 아버지 B씨라는 사실, A군의 몸에 학대나 외상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지난 5월 A군 부검결과 “질식에 의한 사망일 가능성이 있다”는 소견을 내놨다.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서는 고씨 부부의 진술에 크게 의존할 수밖에 없다.
고유정의 범죄 행로. [중앙포토]

고유정의 범죄 행로. [중앙포토]

 
A군은 지난 3월 2일 오전 10시 10분쯤 충북 청주시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군은 숨지기 하루 전인 3월 1일 오전 10시쯤 고씨 부부와 함께 어린이집 예비소집 행사에 참석했다. 이 행사에 참석한 한 목격자는 “숨진 A군은 또래 아이들보다 체격이 크진 않았지만, 건강에 이상이 없어 보였다”며 “A군은 담임선생님께 인사도 잘했고, 고씨 부부와 어린이집에서 별문제 없이 놀다가 낮 12시 전에 나갔다”고 말했다.
 
이후 고씨 부부의 행적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특별히 의심할 만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3명이 함께 저녁을 먹고, A군은 오후 10시쯤 먼저 잠들었다고 고씨 부부가 진술했다”고 말했다. A군이 숨지기 전까지 집에 있던 사람은 고씨 부부 등 3명뿐이다. 이들은 저녁 식사로 고씨가 준비한 카레라이스를 먹은 것으로 확인됐다.
 
B씨는 2일 오전 10시쯤 피를 흘리고 엎드린 채 발견된 아들을 발견하고 고유정에게 신고를 부탁했다. 고씨가 119에 신고한 건 오전 10시 10분이다. 구급대는 약 7분 뒤에 현장에 도착했다.
 
고씨 부부가 잠들고 나서 A군이 숨진 채 발견된 약 10시간 동안의 행적은 파악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아파트 폐쇄회로TV(CCTV)에 외부 침입이 없고, A군이 B씨와 한 공간에서 잤다는 점 외에 사망 원인을 추정할 수 있는 뚜렷한 증거가 없어 부부의 행적과 통신 기록 등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 5월 28일 B씨를 상대로 진행한 거짓말탐지 측정 결과가 ‘거짓’ 반응이 나온 점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