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윤석열 "수사권 조정, 국민·국회 권한…결정 따를 것"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다음 주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검경 수사권 조정 등 핵심 현안에 대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회가 만든 법은 충실히 지키겠다고 했는데, 자유한국당은 검사 출신 의원들을 청문회에 집중 투입하며 대대적인 공세를 예고했습니다.

이승필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1400페이지가 넘는 서면 답변서를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검찰의 수사 지휘권을 없애고 경찰에 1차 수사 종결권을 주는 수사권 조정안에 대해 최종 결정은 국민과 국회의 권한이라며 결정을 존중하겠다고 했습니다.

다만 앞으로 국회 논의 과정에 충실한 의견을 내겠다며 여지를 남겼습니다.

공수처 설치에 대해서도 국회 결정을 존중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윤 후보자가 직접 청문회장에서 입장을 좀 더 명확히 밝힐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여야는 인사청문위원 일부를 교체하며 전열 정비에 들어갔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당내 전략통인 이철희 의원을, 자유한국당은 검사 출신인 김진태, 정점식 의원을 새로 투입했습니다.

한국당은 기자회견도 잇따라 열었습니다.

주광덕 한국당 의원은 증인으로 채택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이 지난달 말 해외로 도피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주광덕/자유한국당 의원 : 휴대폰 해외 로밍 통화음이 울려서 100%는 아니지만 출국해서 있는 것이…]

민주당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윤 후보자는 황 대표가 2013년 법무부 장관일 때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 사건 수사를 이끌며 윗선의 수사 외압 의혹을 폭로한 바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JTBC 핫클릭

"윤석열 잘 안다" 한국당 김진태-민주당 이철희, 청문회 투입 사실상 문재인 정부 '2기 사정팀' 재편성…어떤 포석 깔았나 '윤석열 윗기수' 봉욱 대검차장, 사의 표명…줄사퇴 예고? "검찰개혁 적임자"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예상된 '파격' 윤석열 "무거운 책임감"…'삼바 수사·사법농단' 지휘 계속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