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300억대 횡령' 한보 4남 정한근 11년 만에 재판…18일 시작

지난달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송환된 정한근(54)씨. [뉴스1]

지난달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송환된 정한근(54)씨. [뉴스1]

해외도피 21년 만에 붙잡힌 한보그룹 정태수 전 회장의 4남 정한근(54)씨의 재판이 18일 재개된다. 정씨가 재판에 넘겨진 지 11년 만이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판사 윤종섭)는 18일 오전 10시 정씨에 대한 첫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공판준비기일은 재판에 넘겨진 피고인의 입장을 간단히 확인하고 향후 재판 일정을 논의하는 자리다. 이때는 재판 당사자인 정씨가 나와야 할 의무가 없는 만큼 출석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정씨는 1997년 한보그룹의 자회사인 동아시아가스의 자금 약 322억원을 횡령해 스위스 비밀 계좌로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그는 1998년 이 혐의와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에서 한 차례 조사를 받은 뒤 해외로 도망쳤다. 정씨는 국세 253억원도 체납했다고 한다.
 
검찰은 공소시효가 끝나기 전인 2008년 9월 정씨를 재판에 넘겼다. 조사가 모두 끝나지 않은 상태였지만 당시 기소를 하지 않으면 공소시효 문제로 처벌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어서다. 검찰은 정씨를 계속해서 추적해온 끝에 지난달 파나마 공항에서 붙잡아 한국으로 송환했다.
 
정씨의 조사를 맡은 서울중앙지검 외사부(부장 예세민)는 도피 과정에서의 범죄 등도 확인해 추가로 기소할 방침이다. 수사팀은 타인 명의로 신분 세탁해 여권을 발급받고 밀항을 한 정황을 이미 파악한 상태다. 추가 조사와 법리 검토를 마치는 대로 혐의를 추가할 가능성이 크다.  
 
한편 검찰은 정태수 전 회장이 지난해 12월 1일 에콰도르에서 사망했다고 최종 결론 내렸다. 정 전 회장의 아들인 정씨는 21년 만에 혐의에 대한 법적 판단을 받게 됐지만 정 전 회장은 사망이 확인되면서 불가능하게 됐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