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복강경으로 2,3기 진행성 위암 환자 수술했더니 성적 더 좋아

서울대병원 의료진이 진행성 위암환자를 복강경 기법으로 수술하고 있다.[사진 서울대병원 제공]

서울대병원 의료진이 진행성 위암환자를 복강경 기법으로 수술하고 있다.[사진 서울대병원 제공]

복강경으로 위암 2,3기 환자를 수술하는 게 배를 여는 방법보다 성적이 더 낫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금은 조기위암(주로 1기)에 복강경 수술 방식을 쓰는데, 진행성 위암(2,3기)에도 이 방식을 사용해도 문제가 없다는 뜻이다. 
 
 
 서울대병원, 동아대병원 등 국내 13개 의료기관 연구팀은 1050명의 진행성 위암 환자에게 복강경 수술과 개복(開腹) 수술로 나눠 수술 후 합병증 발생률, 사망률, 입원일수, 통증 지수, 염증 수치 등을 비교했다. 두 가지 수술을 하되 위를 부분 절제하는 환자들이다.
 
 
 복강경 수술 집단의 합병증 발생률은 16.6%, 개복 수술 집단은 24.1%였다. 수술 사망률도 복강경 0.4%, 개복 0.6%였고, 입원 기간도 복강경이 8.1일, 개복이 9.3일이었다. 합병증도 적고 수술 후 한달 이내에 숨지는 비율도 낮았다. 통증 지수, 염증 반응 등 대부분 지표에서 복강경 수술이 나았다. 
 
 
 복강경 수술은 배에 작은 구멍을 뚫어 거기로 도구를 넣어서 수술한다. 20년 전 도입되어 위암 수술의 주요 기법으로 자리잡았다. 배를 열지 않다보니 정해진 방향과 각도로 수술해야 하고, 출혈 같은 응급 상황이 생기면 대처하기 어려우며, 촉감이 없다는 단점 때문에 주로 조기 위암 환자에게 적용했다. 
 
 
 이번 연구에서 이런 시각을 뛰어넘었다. 이혁준 교수(논문의 제1저자, 서울대병원 위장관외과)는 “진행 위암에서 복강경 수술이 기존의 개복 수술보다 위험하거나 열등하다는 선입견을 버려야 할 때”라며 "복강경 카메라가 선명한 화면을 제공하고, 수술 동작이 섬세하고 안정적이어서 출혈량을 줄일 수 있기 때문에 합병증 발생률이 낮게 나왔다"고 말했다. 
 
 
 김민찬 교수(교신저자, 동아대병원위장관외과)는 “이번 연구는 잘 훈련되고 경험이 풍부한 위장관외과 의사가 수술할 경우에만 적용할 수 있다”며 “복강경 수술 경험이 적은 외과의사는 가급적 조기 위암부터 시작해 경험을 쌓아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대한복강경위장관연구회 초대 회장 양한광 교수(서울대병원 위장관외과)도 “향후 장기 성적, 즉 생존율에서 두 수술군 간에 차이가 없다는 점만 확인되면 복강경 수술은 기존의 개복 수술보다 확실한 비교 우위를 가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임상시험은 대한복강경위장관연구회에서 진행했으며 외과학 최고 권위지인 '외과학연보(Annals of Surgery)'에 게재됐다. 
 
신성식 기자sssshin@joo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