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예결위장 김재원···경선 거부 황영철, 나경원에 항의

자유한국당 황영철(뒤), 김재원 의원이 지난 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영철(뒤), 김재원 의원이 지난 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재원(54·경북 군위의성청송·3선) 의원이 5일 20대 국회 마지막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 후보로 선출됐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한국당의 몫인 예결위원장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를 열고 김 의원을 후보로 결정했다. 국회는 이날 오전 본회의에서 예결위원장 선출을 위한 투표를 한다.
 
당초 한국당은 김재원·황영철 의원이 예결위원장에 도전하면서 경선을 통해 예결위원장 후보를 선출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황 의원이 이날 경선 포기 입장을 밝히면서 김 의원이 경선 없이 예결위원장 후보로 선출됐다.
 
이날 황영철 의원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 선출을 위한 한국당 내 경선을 거부 의사를 밝히고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에 대해 “한국당이 지켜온 원칙과 민주주의 가치를 훼손했다”고 비판하며 즉각 퇴장했다. 
 
황 의원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1년 전 후반기 원구성 당시 김성태 원내대표 및 안상수 위원장과 여러 조율과 논의를 거쳐 후반기 1년을 (예결위원장을) 제가 맡고 안상수 위원장이 조금 일찍 사임하면 잔여 일정도 맡기로 의총에서 추인받았다”며 “이번 경선을 수용할 수 없다는 의사 분명히 밝히고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는 그 측근을 예결위원장으로 앉히게 해 당이 지킨 원칙과 민주적 가치를 훼손했다”며 “이번 사례는 한국당의 여러 합의와 조율 사항에 대한 신뢰성을 훼손하는 잘못된 조치와 선례가 될 것이다. 이런 선례를 만든 당사자 될 생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의총장에선 황 의원의 거취를 두고 날 선 대화가 오갔다. 황 의원이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는 만큼 황 의원의 의원직 상실과 대여 투쟁력 약화 등에 대한 우려가 공개적으로 언급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황 의원은 “동료의원을 밀어내기 위해 추악하고 악의적인 사항으로 굴복시키려 한다”며 “같은 당 동료의원에게 할 수 없는 매우 저질스럽고 추악한 행위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투표 결과 재적의원 과반수 출석에 다수 득표 조건을 충족하면 김재원 의원은 예결위원장으로 확정된다. 이번 예결위원장은 당장 눈앞에 높인 추가경정예산안뿐 아니라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심사하게 된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해 7월 김성태 전 원내대표 당시 20대 국회 마지막 1년의 예결위원장으로 황 의원을 내정했다. 그러나 김 의원이 당시 상임위원장 선출 과정에 참여하지 못했다고 문제를 제기해 이날 예결위원장을 다시 선출하게 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