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익 6조5000억원…디스플레이 ‘깜짝 흑자’

삼성전자가 연결기준으로 매출 56조원, 영업이익 6.5조원의 2019년 2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연결기준으로 매출 56조원, 영업이익 6.5조원의 2019년 2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잠정실적이 매출은 56조원, 영업이익은 6조5000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분기(52조3900억원)보다 6.9% 늘었으나 지난해 같은 기간(58조4800억원)에 비해서는 4.2% 감소했다.
 
영업이익도 1년 전(14조8700억원)에 비해 56.3% 급감했으나 전분기(6조2300억원)보다는 4.3% 증가했다. 역대 최고 기록이었던 지난해 3분기(17조5700억원)와 비교하면 3분의 1수준이다.
 
실적은 영업이익 6조원 선을 지켜내며 소폭 회복한 모습이다. 반도체 업황 부진이 이어졌으나 디스플레이의 일회성 수익과 함께 가전 등에서 부진을 메워준 것으로 보인다.
 
앞서 증권가는 삼성전자의 2분기 실적에 대해 매출액이 54조784억원, 영업이익이 6조787억원이 될 것이라고 추정한 바 있다. 2분기 삼성전자의 실적은 증권가 컨센서스(추정치 평균)를 실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2.17%, 6.48% 상회한 수준이다. 이에 대해 지난해 말부터 본격화한 글로벌 반도체 업황 부진에 따른 실적 하락 국면이 ‘바닥’을 지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이날 공시에 대해 삼성전자는 “당기 실적에는 디스플레이 관련 일회성 수익이 포함돼 있다”며 신중한 입장을 내놨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