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취중토크③] 남진 "나훈아 복귀에 옛 생각, 스타는 만들어지는 것"


남진(본명 김남진·73)을 빼놓고 어찌 대한민국 가요사를 논할 수 있겠는가. 1960~70년대 최초의 '오빠부대'를 몰고 다니며 당대 최고의 슈퍼스타로 군림한 그는 데뷔 55주년을 맞은 현재까지도 활발히 활동하는 살아있는 전설이다.
전설의 진면목은 넘치는 흥이다. 노래 이야기만 나오면 밥상을 드럼삼아 쿵짝쿵짝 리듬을 치며 노래들을 한 소절씩 불렀다. 핸드폰을 꺼내 다운받은 노래방 어플을 보여주며 "요즘은 언제 어디서나 노래할 수 있다"는 모습이 천생 가수였다. 어쩌다 필자는 올드팝 '오, 캐롤'부터 히트곡 '빈잔'까지 남진의 미니콘서트를 대낮에 자택 근처 한식당에서 관람할 수 있는 영광을 누렸다.
취중 공연은 아니었다. 술을 잘 마시지 않는 남진은 맥주 한 잔을 따라 한 두모금 홀짝였을 뿐이다. 본인은 마시지 않더라도 흔쾌히 잔을 부딪히는 매너는 전설의 품격을 느낄 수 있게 했다. 반세기 이상을 스타로 살아온 남진은 몸에 밴 배려와 존중으로 스스로의 가치를 더욱 높였다. "나잇값을 하고 살아야제"라는 철언으로 모두를 수긍하게 했다.
술을 좋아하지 않는 남진이지만 취중토크에 직접 나선 까닭은 후배들 때문이다. 데뷔 55주년 기념앨범에 이자연, 설운도, 진성, 장윤정, 김종서, 박미경, 서문탁, 박승화, 강인봉, 김승기, 김광진, 육중완밴드, 알리 등 노래 잘하는 후배들이 총출동해 남진의 히트곡을 재해석한다. 7월부터 디지털 싱글 형식으로 발매되며 추후 노래들을 묶어 LP 1000장·CD 3000장으로 제작된다. 앨범 커버는 이성근 화백이 그리고, 수익금은 전액 전남 고흥군에 짓는 남진가요기념관에 기부된다. 남진은 "후배들이 이리 나서주니 얼마나 고맙소"라며 잔을 부딪혔다.






-1968년 46만4000원으로 연예인 세금 납부액 1위에 올랐더라고요.
"노래도 하고 영화도 엄청 많이 찍었을 때죠. 한양대학교 연극영화과를 다니면서 연기가 하고 싶었어요. 70년대 중반까지 62편 정도 출연했어요. 그 당시에는 더빙이 있으니까 사투리를 잘 가렸죠."

-그때부터 지금까지 어마어마하게 돈을 모았겠어요.
"솔직히 돈에 대한 것은 잘 모르고 컸죠. 유복하게 자란 편이라 어머니가 늘 풍족하게 챙겨주셨거든요. 일 시작하기 전에도 서울 올라오시면 두둑하게 찔러주시곤 했죠. 시골에서 올라와 쪽방에서 고생하는 친구들에 비해 편하게 시작했어요."

-데뷔곡 '연애0번지'가 금지곡이 됐을 때는 어땠나요.
"태어나 처음 내 이름으로 나온 노래인데 금지곡으로 부를 수가 없게 되니까 황당하더라고요. 표현이 좋으니까 '0번지'라고 한 건데, 그 0번지가 기분 나쁘게 들린다며 금지시켰어요. 1번지라고 했어야 했나. 요즘 친구들한테 이런 이야기 하면 다 거짓말인 줄 알 거예요. 체념하고 있었는데 어머니가 응원한다고 서울에 오셔서 '울려고 내가 왔나'가 좋은데 그걸로 활동하라면서 금일봉을 주고 가셨어요. 앨범에 같이 수록된 노래였는데 트로트 리듬이 강해서 별로 부르기 싫었던 노래였거든요. 그런데 어머니가 돈까지 줘가며 하라니 울며 겨자먹기로 활동을 시작했죠."
 

-'울려고 내가 왔다'는 지금도 많은 후배들이 부르는 인기곡이죠.
"청계천에서 전화 받고 됐구나 싶었죠. 그 당시에는 전국 도매상들이 청계천으로 몰릴 때예요. LP판으로 여러 가수들이 부른 노래들을 묶어 팔았는데 당시 신인이었던 제 노래는 맨 뒤에 있었죠. 그런데 청계천 음반가게 사장님이 전화와서 '요즘에 남진 노래 잘 나가는데 그걸 앞으로 빼서 판을 다시 찍어 달라'고 하더라고요. 당시 소속사 사장님이 전국을 뛰어다니며 판을 들고 영업했던 기억이 나요. 방송국에서 노래를 틀어주는데 하루에 25번 이 노래가 나온 날도 있었죠."

-방송출연정지도 당하셨다고요.
"미국 뉴욕에서 3년 살면서 활동을 정말 푹 쉬었더니 육체적으로, 심적으로 노래가 그리워졌어요. 그 사이 인기 좋은 후배들도 새롭게 많이 나오고 팬들도 많이 떠나갔고, 시대나 정권도 바뀌고, 심지어 방송국도 사라져버렸죠. 모든 것이 생소해진 상황에서 허전한 마음을 채워준 노래가 바로 '빈잔'이에요. 故박춘석 선생님이 공백을 잘 채우라면서 주신 노래죠. 그런데 방송은 나갈 수 없더라고요. 내가 정치인도 아니고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것도 아니고 그냥 외국가서 몇 년 살다가 돌아왔을 뿐인데 활동이 딱 막혀버린 거죠. 굉장히 충격이었어요. 음성적인 제재에 가로 막혀 낙향했죠. 팬들한테는 '쉬고 싶어서 간다'고 말할 수 밖에 없었죠."

-여러 고비를 넘기며 55년간 활동한 비결이 있다면요.
"잘 부대껴 온거죠. 가수생활 하면서 느끼는 건데 스타는 만들어지는 거에요. 소질만 있으면 주변에서 알아봐주고 이끌어줄 수 있죠. 방탄소년단이 춤을 잘추지만 세계에 춤 잘추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그 친구들이 제일 유명하겠어요. 그 친구들은 다른 사람들의 몇 배나 노력을 했고, 회사에서도 그들의 노력에 맞게 움직였으니 가능했을 거라 생각해요. 저도 어떻게 보면 방송국에서 만들어준 거죠."

-남진·나훈아 대결구도는 한국 대중문화에서 빼놓을 수 없는데, 실제로 사이는 어떤가요.
"라이벌 구도가 서로 인기를 이어가는 것에 있어 힘이 됐죠. 지금까지 활동할 수 있는 이유이기도 하고요. 사실은 라이벌은 아니고 친구의 제자니까 후배죠. 팬들이나 기자들이 그렇게 만들어 줬기에 같이 전성기를 이룰 수 있었다고 생각해요. 좋은 동료를 만나는 것도 좋지만 실력있고 멋진 라이벌을 갖는 것은 큰 행운이죠. 나훈아도 다시 나와서 열심히 하고 있으니 좋아요. 저도 지쳐있을 수 없죠. 라이벌이라는데 같이 가줘야지, 혼자 맥빠지게 쉬고 있으면 되겠습니까?"

-은퇴에 대해서도 생각해봤나요.
"얼마 전에 패티김 선생님을 봤어요. 얼마나 건강하신지 여전히 가창력이 대단한 자랑스러운 가수죠. 그런데 은퇴하고 더 이상 무대에 안 서요. 은퇴한다고 이야기를 해버려서 거둬들이지 못하고 그길로 은퇴해버린 거죠. 1년에 1번이라도 공연하면서 여생을 보낼 수 있는데 안타깝죠. 은퇴는 건강이나 체력이 도저히 되질 않을 때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안 되니까 은퇴하는 건 괜찮지만, 할 수 있는데 은퇴를 말하는 것은 같이 나이들어가는 팬들을 슬프게 하는 일이죠."

-55주년 기념 음반을 기다리는 팬들도 많아요.
"정말 기대하고 있어요. 후배들이 부르는 노래에 전혀 개입하지 않았거든요. 자기 스타일이 있는데 원곡자라고 나설 필요도 없고 그래서도 안 돼요. 남의 노래를 많이 불러봤지만 특히 히트곡은 원곡이 가진 이미지가 강해서 특히나 어려워요. 후배들이 각자 색깔에 맞춰 편곡하고 재해석해야지 남진 스타일 따라하다간 안 부르는 게 나아요. 얼마 전에 문주란이 내 노래하는 걸 들었는데 허스키한 보이스로 너무 멋있게 불러서 감탄했어요. 노래 잘하는 줄은 알았지만 그 정도인 줄은 몰랐어요. 다시 봤죠. 기념 음반에도 후배들이 깜짝 놀랄 실력을 발휘했을 거라 믿어요."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사진/영상=김민규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