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승희 대전 코레일 감독 "강원 경기 보러 춘천까지 갔었다"

김승희 감독이 이끄는 대전 코레일은 지난 3일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8강전에서 K리그1 강원FC를 2-0으로 누르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김승희 감독이 이끄는 대전 코레일은 지난 3일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8강전에서 K리그1 강원FC를 2-0으로 누르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상대팀 경기를 열심히 보러 다닌 보람이 있네요."

'대어'를 낚은 김승희 대전 코레일 감독은 4일 일간스포츠와 통화에서 기분 좋은 웃음을 터뜨렸다. 3부리그 격인 실업축구 내셔널리그 팀 대전 코레일은 지난 3일 열린 2019년 FA컵 8강전에서 K리그1(1부리그) 강원 FC를 2-0으로 누르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강원은 현재 1부리그 5위에 올라 있는 강팀이다. 후반 23분 이근원의 결승골로 리드를 잡은 코레일은 추가 시간 터진 이관표의 쐐기골로 승리를 확정했다. 이번 대회 참가한 내셔널리그 8팀 중 4강에 오른 건 대전 코레일이 유일하다. 김 감독은 "대전 코레일 팬과 코레일 직원들에게 승리를 안겨 줄 수 있어서 자랑스럽고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전 코레일은 단기전의 강자로 유명한 올 시즌 FA컵에서 K리그 강호들을 차례로 무너뜨리는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대전 코레일은 대회 16강에서 K리그 2(2부리그) 서울 이랜드 FC를 2-0으로 물리치고 8강에 합류했다. 앞선 32강전에서는 당시 1부리그 선두를 달리던 울산 현대를 2-0으로 잠재웠다. 울산은 대전 코레일에 패하기 전까지 리그와 컵대회에서 11경기 무패(8승3무)를 기록 중이었다. 대전 코레일은 올해 아쉽게 놓친 컵대회 내셔널선수권대회에서도 경주한국수력원자력(경주한수원)과 더불어 공동 최다 우승(3회) 기록을 갖고 있다.

김 감독은 "항상 축구를 보러 다니지만, 강원전을 앞두고 현장을 찾아 더 유심히 봤다. 요즘 워낙 영상도 많고 구하기도 쉽지만, 현장에서 보면 전체적인 전술은 물론 벤치의 움직임을 함께 볼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원이 0-4로 뒤지다 5-4로 뒤집은 경기도 춘천까지 가서 직접 봤는데 많은 도움이 됐다. 최근 인천과 경기까지 본 덕분에 FA컵에 나설 멤버를 예상할 수 있었다"고 했다.

 
강원FC 전 승리 후 환호하는 대전 코레일 선수단. 사진=내셔널리그 제공

강원FC 전 승리 후 환호하는 대전 코레일 선수단. 사진=내셔널리그 제공


강팀을 상대로 패하지 않는 비결을 묻자 "우리는 상위리그 팀과 경기하기 때문에 심리적인 이점을 갖고 있다. 최대한 욕심 내지 않고 해야 할 것만 집중하려고 했다"라며 "협력 수비를 견고하게 하게 했다. 강팀이기에 선수들에게 동기부여가 된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목표는 우승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도자는 어디까지나 우승을 목표로 잡고 대회에 나선다. 매 경기 집중하다 보니 여기까지 왔는데, 최선을 다해서 우승 트로피를 노려 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재개하는 정규 리그에서도 선전을 다짐했다. 대전 코레일은 현재 6위에 처져 있다. 김 감독은 "우리팀은 현재 세대교체 시기다. 컵대회와 달리 리그에선 많은 선수들에게 주는 편"이라면서도 "FA컵에서 좋은 성적을 기록 중인데, 이 기운을 받아서 지금보다 더 높은 순위에 오를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 내셔널리그 12라운드 경기 일정(5·6일)
부산 교통공사-목포시청(부산 구덕운동장 5일 오후 7시)
경주한수원-김해시청(경주시민운동장 6일 오후 5시)
창원시청-강릉시청(창원축구센터)
천안시청-대전 코레일(천안축구센터 이상 6일 오후 7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