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발 웃통 좀…적발시 3만4000원’ 반라 남성 단속 나선 중국

상의 탈의한 채 활보하는 중국 남성들. [사진 글로벌타임스 화면 캡처]

상의 탈의한 채 활보하는 중국 남성들. [사진 글로벌타임스 화면 캡처]

중국이 야외에서 웃통을 벗고다니는 행위를 금지하기로 했다.  
 
4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산둥(山東)성 등 지방 정부들은 공공장소에서 셔츠를 입지 않고 돌아다니는 사람들을 단속하기 위한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벌이고 있다. 산둥성 지난(濟南)시 당국은 공원이나 광장, 버스, 금융가 등 공공장소에서 여름철에 상의를 탈의한 채 다니는 사람이 있는지를 엄격히 감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톈진(天津),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 허베이(河北)성 한단(邯鄲) 등 다른 도시들도 일부 남성들의 이런 몰지각한 행동에 대한 단속에 동참하고 있다. 중국에선 베이징(北京) 등 대도시에서도 일부 중국인 남성들은 덥다는 이유로 상의를 탈의한 채 거리를 활보한다. 또 상의를 가슴 위까지 올려 등 배 가슴을 다 노출한 채 생활하는 모습이 흔하다.  
 
톈진에서는 지난 5월부터 공식 시행해 공공장소에서 셔츠를 입지 않고 다니지 않을 경우 최대 200위안(한화 3만4000원)의 벌금을 물리고 있다.  
 
선양에서는 상의를 탈의한 채 다니다 적발되면 그 사람의 직장 고용주에 통보해 전 직원이 시정 교육을 받도록 했다.  
 
중국의 지방 당국 관계자는 “상의를 벗고다니는 것은 비문명적인 행동으로 이를 금지하는 것은 도시 이미지를 좋게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의 한 여론 조사에 따르면 2만여명의 네티즌은 ’상의 탈의 금지‘ 캠페인을 지지했으나 5000여명은 상관없다는 반응을 보여 여전히 중국 내 여론은 갈리고 있다.  
 
글로벌타임스는 중국의 상의 탈의 행동은 중국의 전통 농업 문화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했다. 중국의 대도시를 제외하고는 상의를 탈의한 채 돌아다니는 중국 남성들을 자주 볼 수 있으며 특히 노인 중에 많다고 매체는 전했다. 베이징대학의 한 교수는 “농부가 밭에서 웃통을 벗은 채 일하는 건 흔한 광경인데 사회가 발전함에 따라 이제 상의를 벗은 채 돌아다니는 것은 어울리지 않은 행동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