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해자 父는 극단 선택…대학생 된 학폭 가해자들 근황은

[MBC 실화탐사대]

[MBC 실화탐사대]

고등학교 시절 2년간 당한 학교 폭력으로 환청에 시달리고 집안이 풍비박산 난 피해자의 이야기가 3일 MBC '실화탐사대'를 통해 전해졌다. 피해자의 고통은 끝나지 않았지만 가해자들은 무혐의 처분을 받고 평범한 대학생활을 하고 있었다.
 
손진수 군(가명)은 이날 방송에서 자신이 당한 끔찍했던 학교 폭력 피해를 털어놨다. 손군은 가해자 4명에게 시도 때도 없이 폭행을 당했고 전기 파리채를 개조한 전기충격기로 고통을 당하기도 했다. 가해자들은 손군의 돈도 갈취했다. 손군은 "기한을 정해주면 그때까지 돈을 준비해가야 했다. 뷔페를 데려가 15만원을 내게 했다. 오토바이 수리비, 합의금 등을 제가 물어주기도 했다. 또 저희 집에 있는 돈 봉투를 그냥 가져가기도 했다"고 말했다.
[MBC 실화탐사대]

[MBC 실화탐사대]

결국 손군은 불안 장애와 양극성장애 진단을 받았다. 그는 지금까지 꿈 속에서 귀신을 보고 환청에 시달리는 등 수면장애를 겪고 있다.
 
손군에게 찾아온 더 큰 불행은 아버지의 극단적 선택이었다. 손군이 환청과 환각에 시달리는 것을 본 아버지는 "아들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는 유서를 남기고 세상을 등졌다. 손군 아버지의 지인은 "병원비로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손군은 "아빠한테 많이 미안하다"며 "저 때문에 그렇게 돌아가셨다"고 자책했다.
[MBC 실화탐사대]

[MBC 실화탐사대]

손군이 학교 폭력을 당할 때 학교과 경찰은 무엇을 했을까.
 
뒤늦게 학교 폭력을 파악한 학교 측과 경찰이 진상 조사를 나섰지만, 가해 학생 4명 중 한 명에게만 강제전학 처분이 내려졌고 3명은 사회봉사 처분으로 끝났다. 뿐만 아니라 경찰 및 검찰 수사 결과 가해자 4명은 무혐의로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MBC 실화탐사대]

[MBC 실화탐사대]

가해자들은 4명 모두 대학생이 돼 평범한 일상 생활을 보내고 있었다. 제작진이 학교로 찾아가 가해자 1명에게 "폭행, 금전갈취를 인정하냐"고 묻자 "인정하지 않는다"는 답이 돌아왔다. 제작진을 만난 가해자는 아버지에게 전화를 걸어 제작진에게 바꿔주기도 했다. 가해자의 아버지는 "경찰서에서 조사해서 관련 없다고 얘기 나오지 않았냐"며 제작진이 묻는 모든 혐의에 대해 부인했다.
 
[MBC 실화탐사대]

[MBC 실화탐사대]

 
억울함을 토로하던 손군의 어머니는 방송 제작진과 함께 담당 경찰서를 찾아갔다. 당시 수사를 담당했던 담당 경찰은 "진수가 진술 번복을 했고 마지막에 세 명에 대한 처분을 원하지 않는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손군은 가해자들의 협박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여동생도 똑같이 당했으면 좋겠냐고 하더라. 여동생을 성폭행하겠다는 말도 했다"고 털어놨다.
 
경찰은 그는 아들의 억울함을 풀기 위해 자신을 찾아온 어머니에게 "하소연하시고 이럴 거면 언제든지 와라. 받아주겠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