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난 괜찮다. 아주 좋다”…北서 연락두절 호주 유학생 中 도착

북한에서 연락이 두절됐던 호주 국적 유학의 알렉 시글리가 4일 중국 베이징 서우두공항에 도착했다. [로이터=뉴스1]

북한에서 연락이 두절됐던 호주 국적 유학의 알렉 시글리가 4일 중국 베이징 서우두공항에 도착했다. [로이터=뉴스1]

북한 억류설이 제기됐던 호주 출신 유학생 알렉 시글리(29)가 4일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달 25일 연락 두절 이후 열흘 만이다. 
 
AFP통신은 북한 유학 중 돌연 연락이 끊겼던 시글리가 이날 항공편으로 북한을 떠나 중국 베이징 서우두(首都) 국제공항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건강 상태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난 괜찮다. 좋다, 정말 좋다"고 답했다. 다만 연락이 두절된 기간 동안 북한에서 겪은 일과 관련한 질문에는 정중히 답변을 거절했다.
 
앞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도 스웨덴 외교 당국에서 연락을 받았다며 "북한이 구금됐던 시글리를 풀어줬다. 시글리는 북한에서 빠져나와 중국에 체류중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북한 전문매체 NK뉴스는 따르면 시글리는 이날 중으로 부인이 있는 일본으로 떠날 계획으로 알려졌다.
 
2013년부터 호주에서 지인들과 함께 북한 전문여행사 '통일투어스'를 운영해온 시글리는 지난해부터 평양 김일성종합대학에서 조선문학 석사과정을 밟고있다. 지난해에는 평양에서 일본인 여성과 결혼도 했다. 
 
그러던 중 지난달 25일부터 연락이 끊겼다. 그의 가족과 지인들은 시글리가 북한 당국에 억류됐을 가능성을 제기했고, 미국의 소리(VOA)와 호주 공영 ABC방송 등이 지난달 24일 늦게 혹은 25일 북한 당국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자 호주는 평양에 대사관을 두고 있는 스웨덴에 도움을 요청했다. 호주는 북한과 외교관계를 맺고 있지만 대사관은 운영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스웨덴 정부가 북한 내 호주 국적자들의 영사 관련 업무를 지원해왔다. 모리슨 총리는 성명에서 스웨덴 당국자는가 최근 북한 고위 관리를 만나 시글리 실종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