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숙명여고 쌍둥이, 법정에 선다…'업무방해 혐의' 적용


[앵커]

아버지가 빼돌린 답안으로 성적을 올렸다는 의심을 받던 숙명여고 쌍둥이 딸들이 정식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업무방해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쌍둥이 딸은 앞선 아버지의 재판에서 아버지의 무죄를 주장했지만 이제 자신들도 법정에서 죄가 있는지 판단을 받게 됐습니다.

이도성 기자입니다.

[기자]

한 줄에 다섯 개씩, 시험지 정답을 적은 것으로 추정되는 숫자들이 적혀 있었습니다.

수첩과 휴대전화 메모장에도 시험 정답과 겹치는 단어들이 남아 있었습니다.

지난해 숙명여고에서 드러난 교무부장 아버지 현모 씨와 쌍둥이 딸 사건입니다.

2년 전 1학년 첫 시험에서 이과 59등, 문과 121등이었던 자매는 1년 만에 각각 이과와 문과에서 전교 1등이 됐습니다.

이들은 틀린 답을 똑같이 써내면서 의혹을 키웠습니다.

교육청 감사와 수사 과정에서 아버지 현씨가 1년 동안 5번 딸들에게 문제를 넘겨준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현씨가 먼저 재판에 넘겨졌고 이번에는 딸들이 법정에 서게 됐습니다.

정답을 미리 알고 시험을 치러 학교의 성적 평가 업무에 지장을 줬다는 것입니다.

아버지 현씨의 1심 재판부는 지난 5월 징역 3년 6개월을 내리고 현씨가 쌍둥이 딸과 공모했다고 했습니다.

미성년자인 딸들은 서울가정법원 소년부에 넘겨졌지만, 법원은 형사처분이 필요하다며 검찰에 사건을 돌려보냈습니다.

이제 다시 형사재판에서 딸들은 죄가 있는지 판단을 받게 됐습니다.

JTBC 핫클릭

'숙명여고 문제유출' 1심, 쌍둥이 아빠에 징역 3년 6개월 경제학자가 낸 '숙명여고 쌍둥이 답안 확률'…"0.0042%"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실형…'쌍둥이 딸' 소년재판은?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