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국 아마추어 e스포츠 열전 시작…6일부터 대통령배 KeG 지역 본선


제 11회 대통령배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대통령배 KeG)의 지역 대표 선수 선발전이 시작된다. 

한국e스포츠협회는 오는 6일 대전을 시작으로 8월 4일까지 전국 16개 광역시·도에서 지역 본선을 진행한다.  

대통령배 KeG 지역 본선은 전국 결선에 출전할 지역 대표를 뽑는 선발전이다. 여기서 선발된 e스포츠 선수(팀)은 오는 8월에 전국 16개 광역시·도 대표들이 모두 모이는 전국 결선에 출전하게 된다.

올해 대통령배 KeG 정식 종목은 라이엇 게임즈의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 펍지주식회사의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 넥슨 코리아의 카트라이더, 한빛소프트의 오디션이 선정됐다. 

시범 종목은 슈퍼셀의 브롤스타즈, 넷마블의 모두의마블로 진행된다. 

시범 종목이었던 배틀그라운드와 오디션 종목은 올해 정식 종목으로 선정돼 1위 선수(팀)은 문체부장관장을 수상하고, 해당 성적은 종합 우승 지자체에 수여되는 대통령상 시상에 합산된다.

지역 본선에서 각 지역별로 LoL 1팀(5명), 배틀그라운드 1팀(4명), 카트라이더 2명, 오디션 2명의 대표 선수를 선발하게 된다. 

LoL 종목은 공인 e스포츠 PC클럽에서 열린 지역 예선과 별개로 지역 본선 참가도 가능하다. 지역 본선에는 총 256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시범 종목은 온라인 예선과 참가신청을 통해 선수를 선발한다. 브롤스타즈는 7월 중 온라인 예선을 통해 상위 8팀을 선발할 계획이며, 장애 학생 대상인 모두의마블은 오는 7일까지 신청한 팀을 대상으로 지체 장애, 발달 장애 각각 4팀을 선발한다.

대통령배 KeG 전국결선은 오는 8월 17일, 18일 양일간 대전광역시 한밭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다. 

종합 우승 지자체에는 대회 우승 트로피와 대통령상이 수여되며, 정식 종목 1위 입상자에게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이 수여된다. 총 상금은 4810만원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