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원 "트럼프가 김정숙 여사 극찬한 이유…文의 겸손함 때문"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은 김정숙 여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은 김정숙 여사.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숙 여사를 극찬한 것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감사의 의미가 담겨 있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박 의원은 4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지난달 30일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에 대해 "한미 간에 공조가 잘 되고 있는 것을 입증시켜 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한국을 방문하기 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만나고 싶다는 트윗을 올렸다. [사진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한국을 방문하기 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만나고 싶다는 트윗을 올렸다. [사진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박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올린 것을 보고 '이건 된다. 틀림없다. 그리고 장소는 판문점이다'라고 예상했다"며 "한미, 한중 간에 의외로 공조가 뚜렷하고 확실하더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미국 대통령이 북한 땅으로 월북했다가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동반 탈북을 하는 사건이 언제 있었나"라며 "이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트럼프 대통령이 공동 주연을 한 것이다. 오죽하면 그렇게 비난을 일삼던 북한이었는데,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 손을 꼭 잡고 '감사하다'라고 말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도 너무 감사하니까 김정숙 여사에 대해 칭찬을 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상대방 정상의 영부인에게 간단한 칭찬을 한 적은 있어도 그렇게 계속 한 적은 없었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북미 관계가 나쁠 때는 한발 앞서서 이끌어가고 성공을 하니까 한 발 뒤로 물러서서 겸손하게 하니까 트럼프가 기뻐한 것 같다. 문 대통령의 겸손함에 대한 감사 표시를 김정숙 여사에게 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또 박 의원은 '상식을 뛰어넘는 상상력이 필요하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언급하며 "북미 실무회담으로 이어져 협상한 후, 9월에 유엔 총회서 연설하고, 남·북·미·중 회담으로 평화협정까지 가는 것이 최선의 길"이라고 제안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찬을 함께하기에 앞서 열린 칵테일 리셉션에서 얘기를 나누다 웃음 짓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찬을 함께하기에 앞서 열린 칵테일 리셉션에서 얘기를 나누다 웃음 짓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29일 방한한 트럼프 대통령은 공식 석상에서 김정숙 여사를 여러 차례 극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친교 만찬에서는 "내 아내는 문 대통령 부인의 굉장한 팬이다. 그녀는 김정숙 여사가 환상적인 여성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30일 한미 정상 공동 기자회견에서도 "가장 먼저 영부인에게 큰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김 여사는 굉장히 특별한 분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영부인이 굉장히 활기찬 면모를 갖고 있고 문 대통령을 잘 보좌하고 사랑하는 분임을 느낄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오후 tbs 라디오 '색다른 시선, 이숙이입니다'에 출연해 "김정숙 여사는 격식을 심하게 따지기 보다는 진심으로 환영해준다고 느낄 수 있게 하는 장점을 가지셨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마 그점을 느낀 것 같다"고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