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제와 너무 비교돼” 이해찬, 나경원 연설에 짧은 소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강창일 의원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강창일 의원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4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과 관련해 짧은 소감을 전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나 원내대표의 연설에 대해 “어제와 오늘 교섭 단체 연설을 봤는데, 비교가 너무 된다”고 말했다. 전날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의 연설이 나 원내대표보다 나았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더는 (연설에 대해) 얘기하면, (이인영 원내대표에게) 누가 될 것 같다”면서 소감을 마쳤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연설과 관련해 “일하는 국회에 대한 대답이 전혀 없어 많이 섭섭하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나 원내대표의 연설 직후 기자들이 연설 청취 소감을 묻자 “일단 칭찬할 대목을 좀 더 찾아보고 대답하겠다”고 짧게 답했다.
 
그러나 이 원내대표는 이어진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어제 제가 연설하면서 주문했고, 또 오늘 기다렸던 답이 없어서 좀 아쉽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연설에서 “지난 문재인 정권 2년, 반대파에 대한 탄압과 비판세력 입막음의 연속이었다”며 이를 ‘신(新)독재’로 비유했다. 문 정부의 노동 정책에 대해서는 “가장 반(反) 노동적인 정책”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저는 (전날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일하는 국회에 대한 주문을 했고, 오늘 나 원내대표가 최소한의 대답이라도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그런데 전혀 없는 것 같아 많이 섭섭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후 국회 운영 과정에서 일하는 국회를 어떻게 만들 것인지에 대한 답이 있었으면 좋겠다”며 “이 답은 제가 듣고 싶은 답이기도 하지만 사실 우리 국민이 꼭 듣고 싶은 대답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원내대표는 이날 나 원내대표 연설을 앞두고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야당이 국회에 대한 국민의 신뢰에 답할 수 있길 진심으로 기대하며 지켜보겠다”며 나 원내대표의 화답을 촉구한 바 있다.
 
그는 “365일 연중무휴 상시국회와 이를 담보할 신사협정 체결이 그것”이라며 “국민을 보살핀다는 저희 제안에 야당 원내들이 화답해주실 것을 기대한다. 나 원내대표의 긍정적인 답변이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했다.
 
한편 오는 5일에는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선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