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신문, 日 맹비난 “강제징용 부정…가소로운 추태”

아베 신조 총리가 3일 일본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오는 21일 열리는 참의원선거의 슬로건인 ‘정치의 안정’을 강조하고 있다.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가 발효된 4일은 일본 여당이 필승을 목표로 선거운동을 시작하는 참의원 선거 공시일이기도 하다. [연합뉴스]

아베 신조 총리가 3일 일본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오는 21일 열리는 참의원선거의 슬로건인 ‘정치의 안정’을 강조하고 있다.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가 발효된 4일은 일본 여당이 필승을 목표로 선거운동을 시작하는 참의원 선거 공시일이기도 하다. [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연일 일본의 과거사 인식 문제와 자위력 강화 움직임을 문제 삼으며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日 과거사 부정은 제국시대 부활 목적
피 묻은 과거에 대한 반성과 배상 해야”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과거청산을 떠난 미래는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는 제목의 해설기사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취임 이후 격화한 한일 과거사 갈등 사례를 나열하며 “과거를 대하는 일본의 태도는 너무도 뻔뻔스럽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특히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 “아직도 일본에서는 가혹한 살인노동에 시달리다가 무참히 희생된 조선사람들의 유골이 수많이 발굴되고 있음에도 일본 반동 지배층은 강제징용 죄행을 공공연히 부정하고 있다”며 “가소로운 추태가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이런 ‘과거사 부정’ 행태의 배경에는 “역사의 시곗바늘을 거꾸로 돌려 침략과 전쟁을 일삼던 제국시대를 부활시키겠다”는 “단 하나의 목적이 있다”며 아베 정권의 안전보장관련법(안보법) 채택 등이 그 근거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일본이 해야 할 일은 무조건적인 과거청산이고, 바로 여기에 일본이 미래가 있다”며 “죄악으로 얼룩진 피 묻은 과거에 대한 성근한(성실한) 반성과 진심 어린 배상”을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일제의 악랄한 신사참배 강요 책동’ 제목의 개인 필명 기고문을 통해 다시 한번 일본의 과거사 문제를 지적하며 “우리 인민은 지난 식민지통치 시기 일제가 감행한 죄악을 한시도 잊지 않고 있으며 천백배의 사죄와 배상을 받아내고야 말 것”이라고 역설했다.
 
신문은 전날에도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파괴하는 악성종양’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의 새 요격 미사일방어(MD) 체계 배치 계획을 문제 삼으며 “군사 대국화를 기어이 실현하려는 일본 반동들의 발악적인 책동의 일환”으로 “결코 수수방관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