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하나 부실수사' 경찰관, 보강수사 거쳐 구속영장 재신청


황하나를 부실수사한 경찰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다시 접수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4일 직무유기·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박모 경위의 구속영장을 전날 재신청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5일 경찰은 해당 경위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은 ‘보강수사가 필요하다’며 영장을 반려했다.

박 경위는 서울 종로경찰서가 2015년 황하나의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를 수사할 때 담당 수사관이다. 황하나는 2015년 9월 서울 강남에서 대학생 조모씨에게 필로폰 0.5g을 건네고 함께 투약한 혐의 등을 받았다. 마약 공급책에 해당하는 황하나를 입건하고도 별다른 수사 없이 무혐의로 송치한 사실이 드러나 올 4월 대기발령된 뒤 직무유기 혐의로 입건됐다. 황하나 사건 수사를 함께 담당한 박모 경위도 같은 처분을 받았다.

경찰은 박 경위가 황하나 사건 제보자의 지인으로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자신 명의 계좌로 수천만원을 받은 정황을 포착해 수사해왔다. 수사에서 박 경위는 "개인적으로 빌린 돈"이라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마약 혐의로 뒤늦게 붙잡힌 황하나는 재판에 넘겨졌다. 박유천과 올 초까지도 함께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유천은 집행유예 판결을 받았으며, 황하나의 3차 공판은 10일 예정됐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