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상조 “日 규제 예상 ‘롱 리스트’ 있다…가장 아픈 3가지 찍은 것”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논의하는 고위 당정청 협의회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김상조 정책실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논의하는 고위 당정청 협의회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김상조 정책실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3일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조치와 관련해 정부가 ‘롱 리스트’를 갖고 대응하고 있다며 “우리가 손 놓고 있었던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충분히 예상했던 것들…잘 대응해 나가겠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김 실장이 방송사 보도국 간부들과 만나 했던 발언을 전했다.
 
김 실장은 이날 방송사 보도국 간부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부가 일본의 수출 규제에 손 놓고 있었던 게 아니냐는 지적을 반박하면서 이같이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실장은 “OLED는 약 70개, 메모리 반도체는 약 500개의 공정이 있다. 이걸 다 거쳐야 완제품이 된다”며 “공정 하나씩 보면서 일본에서만 수입해야 하는 소재나 부품들을 골라냈고 그걸 골라내니 긴 리스트(롱 리스트)가 나오더라”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우리 리스트의 1, 2, 3번째에 해당하는 품목이 이번에 일본이 규제한 품목들이었다”며 “우리가 가장 아프다고 느낄 1~3번을 짚은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김 실장은 특히 일요일이었던 지난달 30일 일본 산케이(産經)신문의 관련 보도를 접하자마자 5대 그룹 부회장에게 연락해서 그룹별로 추가조치 예상 품목과 정부에 요청할 사항을 제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삼성전자에서는 직접 만나서 이야기하자는 요청이 와서 윤부근 부회장과 김기남 부회장을 포함해 메모리·시스템반도체, 디스플레이, OLED 세 개 부문을 담당하는 사장 2명 등 최고위층 4명을 만났다. 이런 과정을 거쳐 일본의 수출 규제가 예상되는 추가 리스트를 만들었다. 그런데 다음날 일본이 발표한 수출 규제 품목 세가지가 김 실장이 사전에 만들어놓은 예상 리스트 1~3번 품목과 일치했다는 것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