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리 영어 선생님은 AI' 내년부터 초교 AI 학습프로그램 도입

인공지능(AI)으로 학생 개개인의 학습 데이터를 분석해 맞춤형으로 가르치는 영어교육 시스템이 내년부터 도입된다. 학생들은 ‘AI 교사’와 1대 1로 대화 연습을 하고 발음·문장 등 분야별로 부족한 부분을 선택해 집중적으로 공부할 수 있게 된다. 공교육에 AI가 도입되면서 학교 현장에도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5일 교육부는 ‘초등학교 영어교육 내실화 계획’을 발표했다. 핵심은 AI를 활용한 영어 말하기 연습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먼저 학생 개개인의 학업 역량과 학습 패턴 등 데이터를 저장하고, 이를 분석해 개개인의 맞춤형 학습 전략을 제공한다. 이에 따라 학생들은 수준별로 자신에게 필요한 학습 내용을 공부하게 된다.  
 
 이때 AI는 학생의 공부 습관에 문제가 없는지, 어느 부분을 잘하고 못하는지 등의 보고서를 만들어 교사에게 알려준다. 교사는 이를 바탕으로 학생들의 학업 수준에 걸맞은 학습 목표를 설정하고, AI는 이를 반영해 또다시 학생에게 맞춤형 학습을 제공한다. 이처럼 AI로 학생 맞춤형 학습을 공교육에 도입하는 것은 처음이다.  
 
 교육부는 이 같은 AI 영어교육 시스템을 2020년 초등학교 3~4학년 대상의 시범·연구학교 100곳에서 도입한다. 2021년 3~6학년으로 확대하는 등 단계적으로 확산시켜 나갈 예정이다. 조성연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과장은 “AI를 활용해 학생들이 재밌고 풍부한 듣기·말하기 경험을 할 수 있다”며 “모든 학생에게 영어 노출 기회를 제공해 지역과 소득에 따른 격차 완화에 도움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교육부는 편안한 학습공간에서 영어도서와 스마트기기 등을 활용해 자기주도학습 할 수 있는 ‘영어놀이터’도 지원한다. 영어로 된 도서와 학습교구, 스마트기기 등이 구비된 공간에서 스스로 학습계획을 수립하고 실행하는 개념이다. 내년 상반기 50개교를 시작으로 점차 확대한다.
 
 영어권 국가와 영어로 화상 수업을 함께 하는 실시간 쌍방향 수업도 내년 100개교로 늘린다. 현재 83개교가 외국의 학교와 자매결연을 하고 스카이프 등 원격화상 시스템을 활용해 실시 중이다. 이와 함께 EBS 온라인 영어독서 프로그램을 개편해 학생 스스로 그림과 오디오 등 멀티미디어 요소가 결합한 ebook 등을 EBS 홈페이지나 전용 앱을 통해 활용할 수 있게 한다.  
 
 김성열 경남대 교육학과 교수는 “교실 수업은 평균 수준에 맞춰 이뤄지는 것이 대부분이지만 실제로 학생의 수준은 제각각이라 어려움이 많았다”며 “AI가 진정한 개인별 맞춤형 학습을 가능하게 해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윤석만 기자 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