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호텔델루나' 여진구 "'왕이 된 남자'와는 다른 매력의 캐릭터"


배우 여진구가 ‘호텔 델루나’를 통해 냉철하고 완벽하지만, 연약한 반전 매력을 펼치며 또 한 번 한계 없는 변신을 선보인다.

13일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극 ‘호텔 델루나’에서 여진구는 엘리트 호텔리어 구찬성 역을 맡았다. 세계 100대 호텔 중 3곳에서 스카웃 제의를 받을 만큼 완벽한 스펙을 갖춘 능력자지만 귀신만 봐도 까무러치는 연약한 엘리트 호텔리어로 반전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여진구는 지난 3월 종영한 ‘왕이 된 남자’에서 임금과 광대라는 상반된 두 인물을 완벽하게 연기하며 드라마 흥행을 이끌었다. 그런 그가 종영 후 휴식 대신 차기작으로 ‘호텔 델루나’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망설임 없이 소재와 캐릭터를 이유로 꼽았다. “‘호텔 델루나’란 특별하고 유일한 공간 안에서 펼쳐지는 이야기가 흥미로웠고, 구찬성이란 인물이 ‘왕이 된 남자’와는 다른, 새로운 모습을 시청자들에게 보여드릴 수 있다는 점이 큰 매력으로 다가왔다”고 말했다.

여진구는 “구찬성은 자존감도 높고, 자존심도 세고, 잘난 체하기 좋아한다. 말 그대로 성실한 완벽주의자”라며 “반대로 감성적이고 다른 사람의 감정에 공감 능력이 높은 인물이기도 하다. 엘리트 호텔리어인 찬성이 다른 호텔도 아닌 델루나에 마음이 흔들리는 이유라고 생각했다”고 캐릭터에 끌린 이유를 밝혔다. 무엇보다 ”실제로 겁이 좀 있는 편“이라는 그는 “찬성이가 귀신과 맞닥뜨리는 상황에서 실제로 놀라는 제 모습을 녹여보려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간 공개된 영상과 이미지에서 슈트와 시계를 활용한 스타일링으로 성숙하고 남성미 있는 변신을 예고했다, 이뿐만 아니라 “호텔리어란 직업, 하버드 MBA를 수료했다는 찬성에게 배어있을 서구적인 행동이나 말투 등 여러모로 고민하고 있다”며 ‘엘리트’한 변신을 위한 남다른 노력을 전했다. 그의 애정과 노력이 담긴 구찬성이란 캐릭터가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를 모은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