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미약품 “얀센, 1조원대 신약 개발 권리 반환”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 전경. [중앙포토]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 전경. [중앙포토]

한미약품은 파트너사인 얀센이 자사에서 도입한 비만 및 당뇨 치료제(HM12525A)의 권리를 반환하기로 결정했다고 3일 밝혔다.  
 
회사 측은 “얀센이 진행한 임상 2상 시험 결과 체중 감소 목표치는 도달했으나 당뇨를 동반한 비만 환자의 혈당 조절이 내부 기준치에 미치지 못해 권리 반환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얀센으로부터 이미 수령한 계약금 1억500만달러(약 1230억원)는 반환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미약품이 2015년 11월 얀센에 중국과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 개발 및 판매 권리를 기술수출했다. 당시 초기 계약금과 개발단계에 따른 기술료 등을 모두 포함한 기술수출 규모는 총 9억1500만달러(한화 약 1조원)였다.
 
한미약품에 따르면 HM12525A는 당뇨병 환자의 체중 감소와 혈당 조절을 동시에 도와주는 비만ㆍ당뇨 신약 후보물질이다. 2015년 임상 1상 단계에서 수출된 뒤, 최근 임상 2상을 완료했다.  
 
이 물질은 2016년 말 이 후보물질의 임상시험 환자 모집이 돌연 유예돼 계속 개발할 수 있을지 논란이 일었다. 이후 2017년 얀센이 기존 임상시험을 종료하고 아예 새로운 임상 1상에 돌입하면서 불안이 해소되는 듯 보였으나 결국 한미약품에 개발권리를 반환하는 것으로 막을 내렸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얀센이 권리 반환을 통보했으나 임상 2상 결과를 통해 비만약의 효과는 충분히 입증됐다”며 “내부 검토를 통해 이른 시일 내 개발 방향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