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잉, 737맥스 추락사고 유족 지원에 1억 달러 내놔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미국의 보잉사는 인도네시아와 에티오피아에서 발생한 자사의 737 맥스 기종 항공기의 추락사고 희생자들의 유족 지원 목적으로 1억 달러(약 1170억원)를 내놓기로 했다.
 
3일(현지시간) 보잉 측은 이번 조치는 진행되고 있는 각종 소송과는 별개로 이뤄진 것이라고 밝히고 수년간에 걸쳐 집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보잉은 “이번 기금은 유족의 생활비, 교육, 지역사회 프로그램, 그 밖의 어려움을 지원하는 데 쓰인다”며 “각국 정부와 사회단체들과도 협력하겠다”고 전했다.
 
보잉의 737 맥스 기종인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소속 항공기와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비행기가 각각 지난해 10월과 올해 3월 추락, 총 346명의 탑승자 전원이 사망했다.  
 
이후 사고 기종인 보잉 737 맥스는 전 세계적으로 운항이 중단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