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광재·이호철 등 '실세'가 맡았던 '靑의 심장' 국정상황실장

 청와대 국정상황실은 정보의 저수지다. 대통령으로 향하는 주요 정보가 이곳으로 모인다.
 
이 때문에 ‘민주당 정부’의 국정상황실장은 대통령의 핵심측근이 주로 맡았다.
이광재(오른쪽) 당시 국정상황실장이 2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앞서 정만호 정책상황비서관과 이야기하고 있다.

이광재(오른쪽) 당시 국정상황실장이 2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앞서 정만호 정책상황비서관과 이야기하고 있다.

 IMF (국제통화기금)관리체제 극복이라는 과제를 안고 출범한 김대중 정부는 1999년 ‘동교동계의 막내’로 불리던 장성민 전 의원의 건의로 국정상황실을 처음 만들었다. 대통령에게 외환위기 극복과 관련된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달할 목적이었다고 한다. 초대 실장은 바로 상황실 설치를 건의한 장 전 의원이었다. 당시 36세였다.  
 
DJ 국정상황실은 이후 공무원 출신의 이상진(2009년 별세) 실장을 거쳐 전병헌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훈 현 민주당 의원 등 4명이 맡았다. 전 전 의원은 3선 의원을 거쳐 문재인 정부의 초대 정무수석으로 기용됐다. 이상진 전 실장을 제외하고 4명 모두 ‘금배지’를 달았다.
 
노무현 정부의 초대 국정상황실장은 이광재 전 강원지사였다. 그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함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우(右)광재, 좌(左)희정’으로 불렸다.
이호철(가운데) 민정1비서관이 19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앞서 김만수(오른쪽) 보도지원비서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호철(가운데) 민정1비서관이 19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앞서 김만수(오른쪽) 보도지원비서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광재 실장 체제의 국정상황실의 힘은 막강했다. 노무현 정부 첫해인 2003년 10월 천정배 의원이 이 전 실장을 “정보와 권력을 독점하고 있는 핵심인물”이라고 지목하면서 경질을 요구할 정도였다. 천 의원은 당시 “실세를 바꿔 전면쇄신해야한다”고도 주장했다.
 
2대 실장은 박남춘 현 인천시장이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이 해양수산부 장관 시절 총무과장으로 일하다 대통령 인수위원회를 거쳐 청와대에 입성한 정통관료 출신이다. 박 실장은 재선 국회의원을 거쳐 지금 인천시장이다.
 
박 시장 뒤로는 천호선 전 정의당 대표가 상황실을 맡았다. 그는 노무현정부 이후 진보정치 활동에 나서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함께 국민참여당을 창당했다.
민주당 장성민 전의원이 당무회의에서 발언권을 신청하고 있다.오종택 기자

민주당 장성민 전의원이 당무회의에서 발언권을 신청하고 있다.오종택 기자

 
노 전 대통령의 4번째 상황실장은 ‘최측근’인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맡았고,  마지막 상황실장은 관료 출신인 구윤철 당시 인사관리비서관이었다. 구 전 실장은 문재인 정부 들어 기획재정부 예산총괄 심의관으로 등용돼 예산안 편성 작업을 진두지휘했다. 지난해 12월 기재부 2차관으로 발탁됐다.
 
이명박 정부는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자리를 없앴다. 국정상황실의 기능을 기획조정비서관ㆍ기획관리비서관ㆍ기획관리실 등으로 분산했다. 다만 국정상황실장의 역할과 유사한 기능을 했던 기획조정비서관엔 ‘왕실장’으로 통한 박영준 전 국무차관을 앉혔다.
 
박근혜 정부 때도 직제는 같았다. 하지만 돌고 돌아 다시 국정상황실로 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5월 취임과 함께 국정상황실을 전격 부활시켰다. 초대 실장엔 최측근 윤건영 현 실장을 임명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