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장표 교체 때 술 취해 "정책 다 무너진다"한 김상조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3일 국회에서 열린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논의하는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강화 조치와 관련해 ’주요 기업들에 연락해 정부와 재계가 함께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이낙연 국무총리, 김 실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임현동 기자]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3일 국회에서 열린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논의하는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강화 조치와 관련해 ’주요 기업들에 연락해 정부와 재계가 함께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이낙연 국무총리, 김 실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임현동 기자]

얼굴이 벌겋게 된 이가 단상에 올라 마이크를 잡았다. “청와대가 정말 이러면 안 됩니다. 정책이 다 무너져요.” 갈수록 발언 수위가 높아지자 누군가 황급히 그를 데리고 내려왔다.
 
‘그’는 김상조 현 청와대 정책실장이다. 복수의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그가 공정위원장 시절이던 2018년 6월 말, 1박2일 일정으로 지방에서 열린 공정위 세미나에서였다. 여기엔 공정위를 비롯해 유관 부처 관계자들이 100명 가까이 참석했다.
 
당시 그는 소득주도성장의 설계자로 불린 홍장표 청와대 경제수석의 급작스러운 교체 소식에 힘들어했다고 한다. 둘은 서울대 경제학과 선후배(김 81, 홍 79학번)로 각별한 사이다. 국내 석·박사 출신 교수, 진보단체 활동 등 삶의 궤적도 비슷하다. 현 정부에서 둘은 재벌 개혁의 쌍두마차로 불렸다.
관련기사
 
당시 세미나 참석자의 전언이다. “세미나 후 만찬 자리가 있었다. 공정위 직원 등과 어울려 술자리를 했는데 김상조 실장(당시 공정거래위원장)이 테이블별로 술을 한 잔씩 받았다. 순식간에 취해버린 것 같았다. 마이크를 들고 노래도 했는데 음정과 박자가 하나도 안 맞았다. 그러더니 홍장표 경제수석 사의 건을 꺼내면서 ‘나라가 엉망’이라는 식의 말을 쏟아내 다들 놀랐다.”
 
정치권에서 “김상조는 소득주도성장론의 확신범”이란 말이 돈 게 이 무렵이었다. 이랬던 그가 달라진 걸까. 더불어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최근에 보니 사람이 바뀌었더라. 붕 떠 있는 개혁 얘기가 아니라 현실에 기반한 정책 얘기를 주로 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여권 인사도 “재벌 저격수로 반(反)기업 이미지가 강했는데 유연해졌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서울대 81학번 동기인 현직 고위 관료도 최근 사석에서 이런 말을 했다. “김상조는 대학 시절 운동권 학생은 아니었다. 하루는 경찰들이 서울대 입구에서 불심 검문을 하는 걸 보더니 상당히 화를 냈다. 그러면서도 폭력 시위가 아닌 다른 합리적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했다. 그는 주류 경제학을 공부한 현실주의자다.”
 
실제 김 실장의 말은 유연해지고 있다. 그는 지난달 21일 공정거래위원장 이임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상조가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가면 왜 기업 기를 꺾는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 우려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3일 열린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도  “녹록지 않은 대내외 경제 환경을 감안해 경제 활력을 보강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영국의 경제학자인 존 메이너드 케인스를 거론하며 “정책의 일관성과 유연성을 조화시키는 게 필요하다”는 말도 했다.
 
야당은 행동이 뒤따를지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다수는 “사람이 쉽게 변하냐”고 의심한다. 공정거래위원장 시절 기업을 쉴 새 없이 옥죈 게 김 실장이었다는 비판도 나왔다. 이에 김 실장은 “청와대 정책실장은 역할이 다르다”고 했다.
 
최운열

최운열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의 경제통 의원들은 3일 정부가 발표한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두고 “정부가 경제 정책 스탠스(입장)를 수정했다”고 평가했다. 최운열 제3정조위원장은 정부 자료에 ‘소득주도성장’ ‘소득’이란 표현이 사라진 것을 지적하며 “소득주도성장에서 혁신성장으로 경제 정책의 무게 중심이 이동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어 “(당)정책위 회의에서 정부가 마련해온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보고 다들 잘했다고 했다. 반발이 있을 수가 없다”고 했다. 이원욱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정부가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 초안을 가져왔는데 규제 개혁 내용이 너무 적어서 더 많은 규제 개혁 방안을 넣으라고 주문했다”는 일화를 전했다.
 
현일훈·윤성민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