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일, 이번엔 日수산물 수입규제 진실 공방

일본의 고노 다로 외무상. [사진=지지통신 제공]

일본의 고노 다로 외무상. [사진=지지통신 제공]

 
 강제징용 문제를 놓고 마찰을 빚고 있는 한ㆍ일 외교 당국이 이번에는 후쿠시마산 수산물에 대한 한국 정부의 수입금지 조치를 놓고 진실 공방을 벌이게 됐다.

교도 "고노, '한국이 완화 논의' 주장"
외교부 당국자 "사실무근" 정면 반박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고노 다로(河野太郎) 외무상은 3일 “한국이 일본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에 대해 내륙지방에 한해 완화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발언은 고노 외무상이 중부 내륙지역인 군마(群馬)현 다카사키(高崎)시에서 가두연설을 하는 과정에서 나왔다고 한다.
 
 앞서 고노 외무상은 강 장관과 지난 28일 일본 오사카에서 한ㆍ일 외교장관 회동을 가졌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강 장관이 '아직 수입규제를 풀 수는 없지만, 바다가 있는 현과 없는 현을 가리지 않는 수입 규제가 좋은 것인가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바다에 접하지 않은 현'은 한국이 수산물 수입을 금지하고 있는 8개 현 가운데 군마현과 도치기현이 있다고 한다. 
 
 그러나 외교부는 관련 보도를 강력히 부인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오후 “관련 보도는 사실무근”이라고 말했다. 외교부는 "정부는 국민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원칙을 지켜 왔고 앞으로도 이 원칙을 견지해 나가겠다”는 공식 입장도 발표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 [뉴스1]

 
 외교부가 고노 외무상의 주장을 부인함에 따라 강 장관의 '수산물 금수조치 완화 논의' 발언은 한·일 간 또 다른 논란거리가 될 전망이다. 양국 외교장관의 진실 공방으로 비화할 소지마저 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