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산 반도체 쓰는 소니·애플…아베 폭주에 '2차 피해'



[앵커]



아베 정부의 폭주를 걱정하는 것은 사실 우리뿐만이 아닙니다. 우리 기업이 만든 반도체는 미국의 애플은 물론이고 일본 대표 기업인 소니나 파나소닉에도 들어갑니다. 일본 업계나 언론에서도 내부 비판이 나오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애플이 만든 스마트폰 아이폰입니다.



내부에는 삼성전자가 만든 메모리 반도체가 들어갑니다.



중국 화웨이의 스마트폰, 일본 소니가 만드는 노트북도 마찬가지입니다.



반도체가 산업의 쌀로 불리는 이유입니다.



우리나라는 세계 D램 반도체의 70% 이상을 만들어냅니다.



낸드플래시 메모리도 40%를 우리 업체들이 공급합니다.



일본의 경제 보복에 반도체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면 전 세계 IT 기업들이 차례차례 충격을 받는 구조입니다.



일본도 마찬가지입니다.



애플 아이폰의 생산이 줄면 당장 아이폰에 부품을 대는 일본 기업들이 어려워질 수 있습니다.



이번 수출 규제에 일본 내에서도 걱정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입니다.



국제신용평가사나 해외 언론들도 한국을 넘어 세계 경제에 충격이 미칠 수 있다며 우려합니다.



무디스는 일본의 경제 보복이 "세계 공급체인은 물론 기술·전자업계에 심각한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자유무역의 신봉자를 자처했던 아베 총리가 트럼프식 통상전술을 따라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JTBC 핫클릭

아베, "WTO 위반 아니다" 주장…뒤에는 다양한 '보복 카드' 자유무역과는 무관?…한국 겨냥한 아베의 '노골적 속내' 지지율 필요할 때마다 '한국 때리기'…아베의 정치 꼼수 아베의 계산된 공세…'비자발급 제한' 조치까지 검토 '후쿠시마 수산물 분쟁' 승리 이끈 팀, WTO 제소 맡는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