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윤소하 정의당 의원실에 '흉기·협박편지' 든 택배 배달

 여의도 국회의사당 전경. [중앙포토]

여의도 국회의사당 전경. [중앙포토]

윤소하 정의당 의원실에 흉기와 협박편지, 죽은 새가 담긴 택배가 도착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3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와 국회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쯤 윤 의원실로 정체불명의 택배가 배달됐다.
 
택배 내용물 확인 결과 흉기와 부패한 새 사체, 협박편지가 담겨있었다.
 
발신인은 협박편지에서 자신을 '태극기 자결단'이라고 밝히고 윤의원을 '민주당 2중대 앞잡이'라고 비난했다. 또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는 협박성 메시지도 적었다.
 
이 택배는 지난 1일 국회로 배달됐다. 발신인으로는 서울 관악구에 사는 김모씨의 이름이 적혀 있었다. 
 
국회 관계자는 "쌓아 둔 택배에서 냄새가 너무 심하게 나 열어 보니 죽은 새와 커터칼, 편지가 나왔다"며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감식반을 보내 문제의 택배를 회수하고 발신인을 추적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