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리 엄마 왜 괴롭혀"…친모 내연남 흉기로 살해한 딸

[연합뉴스]

[연합뉴스]

친엄마의 내연남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0년을 선고받은 딸에게 검찰이 1심과 동일하게 징역 15년을 구형했다.
 
3일 대전지법 형사항소1부(이준명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에게 A(21)씨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해 징역 15년을 구형한 원심과 같이 구형한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20일 오후 7시 5분쯤 충남 보령시 피해자의 집에서 자신의 어머니를 괴롭힌다는 이유로 말다툼을 벌이던 중 준비한 흉기로 가슴 부위를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이 범행을 모두 인정하며 반성하고 있다"며 "피고인의 나이가 이제 21살이라는 점을 고려해 선처를 베풀어 달라"고 호소했다.
 
A씨도 "사건이 일어난 뒤 단 하루도 마음이 편하지 않았다"며 "한순간의 실수로 벌어진 일에 대해 피해자와 유가족에게 죄송스러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A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오는 26일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