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총파업 학교비정규직 "급식 대란? 우리 현실이 진짜 대란"

학비연대 서울지부 조합원들이 3일 오전 서울시교육청 앞 거리에서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권유진 기자

학비연대 서울지부 조합원들이 3일 오전 서울시교육청 앞 거리에서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권유진 기자

 
“‘급식 대란’‘보육 대란’이라고만 하기 전에 저희의 현실을 한 번만 봐 주십시오. ‘비정규직 백화점’이 되어버린 학교 현실이 바로 ‘대란’입니다.”
 
3일 총파업에 돌입한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 서울지역 조합원 2,500여명(주최 측 추산)이 이날 오전 11시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파업 출정식을 가졌다. 학비연대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와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정부와 서울시교육청에 학교 내 비정규직의 처우 개선을 요구했다.
 
‘비정규직 철폐하자’ 라는 손 피켓을 든 이들은 “학교를 바로 세워 세상을 바꾸자” “파업투쟁 승리하고 기본급 인상 쟁취하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학비연대의 주요 요구사항은 ▶기본급 6.24% 인상 ▶학교비정규직 임금을 공무원 최하위 직급(9급)의 80% 수준으로 인상 ▶퇴직금 확정급여형(DB)으로 전환 등이다. 학비연대에 따르면 현재 이들의 임금은 9급 공무원의 70% 수준이다.
 
현재 학비연대에서 일부 무기계약직을 제외하면 다수는 비정규직이다. 윤영금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서울지부장은 “무기계약직은 기간을 정하지 않은 고용이란 점에서 고용은 안정됐지만 처우는 비정규직 수준”이라며 “기본급은 다른 공공부문과 비교해도 저임금이며 복지나 수당은 정규직에 비해 차별을 받는다”고 지적했다. 박윤숙 학비노조 성동지회장은 “정부는 공정임금제ㆍ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하겠다는 약속을 벌써 잊었냐”며 “왜 무기계약직이 정규직이라고 우기냐”고 항의했다.  
 
“낮은 임금, 위험한 작업 환경 내몰려”
학비연대 조합원들이 3일 오후 광화문 광장에서 ‘비정규직 철폐’가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정연 기자

학비연대 조합원들이 3일 오후 광화문 광장에서 ‘비정규직 철폐’가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정연 기자

파업에 참가한 조합원들은 임금뿐 아니라 작업 환경 개선도 절실하다고 말했다. 서울시내 한 초등학교 급식실에서 근무하는 윤모(55)씨는 “학교 급식실에서 일하는 많은 사람이 류마티스 관절염을 앓고 있다”며 “몇십키로씩 되는 무거운 식기 등을 계속 들다보니 온몸이 성한 데가 없다. 산재처리도 안 돼 월급보다 병원비가 더 나갈 때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펄펄 끓는 뜨거운 물이 몸에 쏟아져 화상을 입었는데도 병원을 바로 못 가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학교 급식은 한 사람당 평균 140명 정도를 감당해야 하는데, 한 사람이 빠지면 그 부담이 다른 사람들에게 고스란히 전가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경상북도의 한 초등학교 급식실에서 일하는 김모(49)씨는 “나 포함 동료들이 다들 위가 좋지 않다. 보통 배식 전후로 5분 만에 밥을 먹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민혜경(51) 학비연대 경북지부장은 “배식이 끝나면 법적 휴게시간인데 그마저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다”며 “병가도 죽기 직전에야 쓰는 정도다. 임시로 다른 사람이 들어와 호흡이 맞지 않으면 동료들이 위험에 처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기본급 6.24% 인상” 요구에 교육당국 “불가”
앞서 학비연대는 교육부 등과 교섭을 벌였으나 결렬돼 이날부터 3일간 파업에 돌입했다. 학비연대는 이번 협상에서 기본급 6.24% 인상, 각종 수당 지급 시 정규직과 차별해소 등을 요구했으나 교육 당국은 예산 등의 문제로 거절했다. 교육당국은 학비연대 측의 제안보다 낮은 1.8% 를 제안했으나 학비연대가 거절했다. 학비연대 관계자는 “예산 문제를 고려해 3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인상하는 방안을 제안했으나 이 안도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 조합원들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총파업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 조합원들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총파업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이들은 이날 오후 3시부터 광화문 광장에서 열리는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대회에도 참가할 예정이다.  
 
권유진ㆍ김정연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