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文과 통화할 때도 김정숙 여사 안부 꼭 물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 김정숙 여사 등과 기념촬영 후 한 외신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김정숙 여사,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 김정숙 여사 등과 기념촬영 후 한 외신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김정숙 여사,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정상 간 통화를 할 때도 꼭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에 대한 안부를 묻는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오후 tbs라디오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여사가 격식을 따지지 않는 모습 등에서 김 여사의 장점을 느낀 것 같다”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청와대에서 진행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김 여사를 언급하며 “영부인께서 아주 활기찬 힘을 갖고 있고 한국에 대한 사랑이 각별하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아주 훌륭한 여성”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도 첫머리에 “김 여사는 굉장히 특별한 분”이라고 말했다. 정상회담과 같은 외교 공식 석상에서 여러 차례에 걸쳐 상대국 정상의 부인을 치켜세우는 건 이례적인 일이다.
 
“김 여사의 어떤 면을 보고 트럼프 대통령이 그러는 것 같냐”는 질문에 고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물어봐야 정확한 뜻을 알 수 있을 것 같다”라면서도 “김 여사가 솔직하고 친화력이 굉장히 좋다. 손님에 대한 예우를 잘 차린다”고 답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6월 문 대통령의 당선 뒤 첫 미국 방문 때부터 김 여사를 ‘다정다감한 분’이라고 하면서 친밀감을 표시했다고 한다. 지난 4월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대통령 부인이 매우 이례적으로 동석한 것도 김 여사에 대한 각별한 신임을 보여주는 것이란 평가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