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년 6개월 만에 전북으로 돌아온 권경원···6개월 임대 이적


"다시 전북의 녹색 유니폼을 입고 전주성에서 뛰게 돼 설렌다."

권경원(27)이 전주성에 돌아왔다. 전북 현대(단장 백승권)는 3일 "전북 현대 18세 이하(U-18) 출신 국가대표 중앙 수비수 권경원을 톈진 톈하이(중국)에서 임대 영입한다"고 발표했다. 전북은 6개월 동안 권경원을 임대 영입해 중앙 수비 전력을 보강할 계획이다.

그동안 K리그1 임대 복귀설이 무성하던 권경원의 선택은 '친정' 전북이었다. 권경원은 지난 2013년 전북에서 프로 데뷔해 2년간 활약한 뒤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흘리로 이적, 2년 동안 뛰면서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베스트11, 2016 아라비안 걸프리그 베스트11 중앙수비 부문에 선정되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이런 활약을 바탕으로 2017년 태극마크를 달기도 했으며 이후 톈진 톈하이(당시 취안젠)으로 이적해 팀의 주전 수비수로 꾸준히 경기를 치렀다.

이번 임대 영입으로 4년 6개월 만에 전북 유니폼을 다시 입게 된 권경원은 홍정호, 김민혁, 최보경과 함께 아시아 최고의 센터백 라인을 구축하게 됐다. FA컵과 ACL에서 탈락하며 K리그 3연패 달성에 '올인'해야하는 전북으로서도 완벽한 수비전력을 완성하며 리그 우승에 힘을 보태게 됐다. 권경원은 "다시 전북의 녹색 유니폼을 입고 전주성에서 뛰게 돼 굉장히 설레고 기대가 크다"며 "나를 성장시켜준 전북과 성원을 보내주셨던 팬 분들을 위해 팀의 목표인 K리그 3연패 우승을 이룰 수 있도록 모든 것을 쏟겠다"고 복귀 소감을 전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tbc.co.kr
사진=전북 현대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