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태국 SNS 화제 ‘노점서 아내 돕는 독일 남편’ 정체 알고보니…적색수배자

페른제브너 검거를 발표하는 태국 이민국 경찰. [태국 이민국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페른제브너 검거를 발표하는 태국 이민국 경찰. [태국 이민국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태국 SNS상에서 ‘노점에서 아내를 돕는 이방인’으로 네티즌들의 칭찬을 받았던 30대 독일 남성이 각종 범죄 혐의로 경찰 수배를 받고 있던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
 
3일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국 경찰은 전날 독일인 막시밀리안 페른제브너(34)를 체포했다. 페른제브너는 독일에서 마약밀매와 강도, 아동포르노 등의 혐의로 수배를 받는 상태였다.
 
태국 경찰은 페른제브너가 SNS에서 얻은 명성 덕분에 그를 체포할 수 있었다.
 
지난 5월 그가 태국 동북부 지역 나콘랏차시마주 팍총의 노점에서 태국인 아내를 도와 닭고기 바비큐를 굽는 모습이 SNS를 통해 퍼졌다. 몇몇 언론은 그를 ‘착한 이방인 남편’으로 소개했고 많은 네티즌의 관심과 칭찬이 쇄도했다.
 
SNS와 언론 보도를 접한 태국 경찰은 페른제브너의 출입국 기록을 살펴봤고 주태국 독일 대사관에도 연락을 취했다.
 
그 결과 그가 지난 2017년 이미 인터폴에 의해 체포 영장이 발부된 상태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페른제브너는 애초 많은 해외 범법자들의 도피처로 잘 알려진 태국 파타야로 들어왔다. 그러나 경찰 레이더망을 피하기에는 시골이 더 좋다고 생각해 아내 고향인 팍총으로 옮겨온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경찰이 체포에 나서자 인근 숲속으로 도주해 이틀 간 추적을 피했다. 이 과정에서 플라스틱 빨대를 이용해 물속에 숨기도 했다.
 
특히 그의 아내는 “닭고기 바비큐를 굽는 모습이 SNS에 올라가지 않았다면 남편이 체포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불만을 표출했다고 언론은 전했다.
 
현재 페른제브너는 독일로 신병 인도 절차를 기다리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