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인영 “경제상황, 정부도 문제 없는 것처럼 말하지 않아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고개를 숙였다. 그는 “84일 간의 공전을 끝내고 마침내 오늘 국회의 문이 완전히 열리고 있다”며 “그러나 너무 늦었고 무엇보다 시급한 민생과 추경을 처리하지 못해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반쪽 국회정상화’라는 비판을 의식한 발언이다. 국회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위원장 교체에 대한 아쉬움도 나오는 데 대해선 양해를 요청했다. 그는 “국회정상화 과정에서 소통과 교감의 부족이 있었다면, 최종적으로 협상을 담당했던 저의 책임”이라며 “다만, 특위 연장으로 큰 틀에서는 바람직한 상황을 우리 모두 맞이하게 됐다는 점도 함께 고려해 달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선거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전후로 멈춰버린 상반기 국회 상황에 대해 “저와 민주당은 솔직히 자유한국당의 책임이 크다고 생각하지만, 그 주장을 앞세우지 않겠다”며 “사회갈등의 골이 더 깊어지기 전에 국회는 타협과 상생의 물꼬를 터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패스트트랙은 의회주의의 중요한 시험대이기도 하다”며 “한국당은 패스트트랙이 ‘무효’라는 주장을 중단하고, 선거제도 개혁에 함께하길 정중하게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1년 365일 일하는 '상시 국회 체제'를 위한 국회법 개정도 제안했다. 그는 “매달 1일 자동으로 국회를 열고, 의사일정을 논의하다 빈손 국회로 끝나는 일을 원천 차단해야 한다”며 “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께도 우리들의 임기 동안 국회 개회가 늦어지는 일이 없도록 신사협정을 체결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울러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소환제를 도입하고, 일하지 않는 국회의원에게 페널티를 줘야 한다”고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마친 뒤 동료의원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마친 뒤 동료의원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 원내대표는 하반기 경제 전망에 대해 “정부는 대기업의 수출에 편중된 경제구조의 위험성을 인식하고 내수와 수출의 균형, 기업과 가계의 균형을 추진하고 있지만 미·중 두 나라에 대한 수출의존도가 40%에 이르는 우리 경제가 직접적인 타격을 받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야당은 현재의 경제 상황을 정략적으로 과장해 ‘실정’과 ‘파국’으로 매도하지 말아야 하며, 정부도 아무 문제도 없는 것처럼 말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최근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 수사에 공개적으로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최근 탄력근로제단위기간 확대에 반대하며 국회 담장을 무너뜨리는 등 불법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지난달 21일 구속됐다가 엿새 만에 보석으로 석방됐다. 당시 민주노총이 진보진영 인사들에게 구속 반대 탄원서를 요청했지만 이 원내대표는 여당 전체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처럼 비칠까 염려해 거절했다. 이 원내대표는 “운영위원장 예정자로서 탄원서를 제출하지는 못했지만, 민주노총 위원장의 구속을 통한 수사가 정말 능사였는지 저는 반문한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의 불법 시위에 대한 질책은 없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