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햇빛 본 1500년 전 '마한' 유물…'고분'은 누구 것일까?



[앵커]



고조선 이후 생긴 삼한 가운데 가장 컸던 마한, 백제로 넘어갔습니다. 지금으로부터 1500년 전 만들어진 고분에서 당시 유물들이 발견됐는데 금동관 등이 나왔습니다. 지배세력의 무덤이라는 게 확인이 된 것인데요, 그 모습 지금부터 보시겠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너비 53m에 이르는 전남 영암 내동리 쌍무덤입니다.



위가 평평한 정사각형 고분으로 1500년 전 만들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고분에서는 석실 1기와 석곽 3기 등 6기의 매장 시설이 드러났습니다.



백제시대에 만들어졌지만 이전 시대부터 존재했던 마한 문화의 특징을 고스란히 갖고 있습니다.



1m 남짓의 큰칼과 다양한 토기, 수백점의 유리구슬 등 유물도 무더기로 발굴됐습니다.



특히 국보 제295호 나주 신촌리 금동관과 비슷한 장식물과 파편이 나와 주목됩니다.



[이범기/전남문화재연구소 소장 : 금동관의 존재로 봤을 때 이 지역의 수장층이라고 표현을 하는데 지배자급 무덤이라고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고분 주변 도랑에서는 동물의 모양을 흙으로 빚어 만든 유물도 발견됐습니다.



제사 의식에 쓰이는 것으로 일본 무덤에서 출토되는 것들입니다.



당시 마한 문화를 가진 대규모 세력이 있었고 왜와도 교류가 활발했다고 볼 수 있는 것입니다.



[김낙중/전북대 고고문화인류학과 교수 : 5세기 중반부터 영산강 유역에 왜와 관련된 물건들이 많이 등장하죠.]



전남문화재연구소는 드러난 매장시설 아래 석실이 확인돼 추가로 발굴할 계획입니다.

JTBC 핫클릭

신안 바다 밑, 원나라 보물선에 봉인된 700년 전 '비밀' 미소 품은 어린 소녀…유관순 열사 학창시절 사진 첫 공개 400년 전 '한문' 홍길동전 등장…'원작자 허균 맞나' 의문 제기 200년 역사 품은 '비밀의 정원'…서울 성락원 일반 개방 1600년 전 모형 나무배…'천년 왕국' 신라인들의 삶은?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