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어디 제약사냐, 나도 몸로비 받자" 인증샷까지 돌린 男의사들

지난 3월 온라인 커뮤니티 '공보닷컴'에 올라온 글. 이 게시물에는 남성 의사가 리베이트 목적으로 여성 제약회사 영업사원과 성관계를 가졌다는 내용이 암시돼 있다. [뉴스1]

지난 3월 온라인 커뮤니티 '공보닷컴'에 올라온 글. 이 게시물에는 남성 의사가 리베이트 목적으로 여성 제약회사 영업사원과 성관계를 가졌다는 내용이 암시돼 있다. [뉴스1]

남성 의사만 가입할 수 있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여성 제약사 직원과 리베이트 명목으로 성관계를 맺었다는 글이 올라왔다는 보도가 나왔다. 여성 사진이 공유된 정황까지 포착돼 파장이 예상된다. 
 
3일 뉴스1에 따르면 지난 3월 공중보건의사들만 가입할 수 있는 온라인 커뮤니티 '공보닷컴'에는 '리베이트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게시물에는 제약회사 직원과 술을 마신 후 성관계를 가졌음을 암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글쓴이는 "어제 리베이트를 수령하고 왔다. 어두운 바에서 간단히 맥주를 마신 후 따로 방을 잡아 알값을 받았다"며 "선 리베이트를 빌미로 약 써달라고 하면 솔직히 거절할 자신이 없다"고 적었다.  
 
이 게시물을 본 다른 회원들은 "내가 제일 좋아하는 '몸 로비'", "어디 제약회사인가? 나도 좀 받자", "지난번 나 약 쓸 때는 안주고 가만히 있더니" 등의 댓글을 달았다.  
 
회원들 중에는 자신의 이메일 주소를 남기며 해당 여성의 사진을 돌려본 정황도 발견됐다고 뉴스1은 전했다. 실제 이같은 일이 이뤄졌다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등에 해당한다.  
 
이들은 "인증샷 확인은 제가 막차였나보다", "저장해 놓고 보고 또 보고 있다", "스크린샷을 보니 동영상이 너무 궁금해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글쓴이는 "다운받으신 분들은 유포를 금한다"며 "요즘 세상이 하도 뒤숭숭하다"고 당부했다.
 
이 밖에도 해당 커뮤니티에는 성매매 업소에 대한 정보를 주고 받는 게시물이 올라오는가 하면 '모 지역 피아노 강사가 성관계 하기 쉽다'는 등 여성들의 신상정보가 노출되기도 했다.  
 
이런 정황을 확인한 보건복지부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수사 종료 후 결과를 바탕으로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공중보건의는 의대 졸업 후 군복무를 대신해 36개월간 보건소·보건지소·국군 병원에 근무하는 의사를 말한다. 공보닷컴은 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졸업자를 제외한 보건의와 군의관들만 가입할 수 있는 사이트다.  
 
이곳 회원이 되기 위해서는 공중보건의 재직증명서, 학생증 등의 서류를 커뮤니티 운영자에게 보내야 한다. 아이디, 비밀번호 외에 의사면허번호 등을 입력해야 접속할 수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