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병준·김무성·김문수 만난 황교안 …보수통합 광폭 행보 나서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일 저녁 김무성 의원과 만찬 회동을 한 것을 두고, 그 배경에 정치권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황 대표가 김 의원과 단독으로 만난 건 지난 2월 대표 취임 후 처음이다. 김 의원은 당내 최다선(6선)이자 바른정당에서 돌아온 복당파 수장으로 꼽힌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와 김무성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와 김무성 의원. [연합뉴스]

 
한국당 관계자에 따르면 두 사람의 단독 회동은 황 대표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여의도 모 일식집에서 약 3시간 정도 만났으며, 당의 현안을 두루 논의하고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에 대해 당이 어떻게 대응할지 등을 함께 논의했다고 한다.   
 
둘은 보수통합을 어떤 식으로 이뤄갈지를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전당대회 경선 때부터 '통합'을 선명히 내세웠다. 김 의원도 '반문연대'를 꾸준히 주장해왔다. 한국당의 한 중진 의원은 "이제 총선이 1년도 남지 않은 시점인 만큼 두 사람이 보수통합의 수순과 방향성 등을 두고 깊이 있는 이야기를 나누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일각에선 이번 회동이 비박계 불만을 황 대표가 수습하려는 시도라는 관측도 나온다. 그간 황 대표는 주요 당직자에 친박계 인사를 주로 임명해 당내엔 '비박계 홀대론'은 적지 않았다. 여기에 한선교 전 사무총장의 후임으로 당초 물망에 올랐던 복당파 이진복 의원 대신 범친박계로 분류되는 박맹우 의원을 중용하자 뒷말은 더 커졌다.
 
본질적으론 당 안팎에서 공세에 시달리는 황교안 대표가 이를 극복하기 위한 광폭 행보에 나서고 있다는 진단이다. 최근 한국당은 정체된 당 지지율, 잇따른 설화 및 사과 논란, 홍문종 의원의 탈당과 우리공화당(옛 대한애국당)의 세 확산 등 악재가 쌓여 있다.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에서 줄곧 1위를 달리던 황 대표의 지지율도, 비록 오차범위 이내지만 이날 2위로 내려앉았다.
 
실제 황 대표는 최근 보수 유력 인사와의 만남을 대폭 늘리고 있다. 지난달 6일엔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15일엔 전당대회 경쟁자였던 김진태 의원과 단독 회동을 했다. 지난주엔 국회 최다선(8선)이자 친박계 좌장인 서청원 무소속 의원과 만났고, 2일엔 김문수 전 경기지사와 회동했다. 이밖에 박관용 전 국회의장,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 신각수 전 외교통상부 차관 등과의 만남도 가졌다.
 
당 핵심 관계자는 “황 대표는 당내 인사는 물론, 외부 인사와의 접촉면을 넓혀가며 향후 정국 이슈를 '보수통합'으로 끌고 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