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판문점 회담’ 비판에 백악관 고문 “트럼프 노벨상 타는 길 가고 있어”

켈리앤 콘웨이 미국 백악관 선임고문. [AP=연합뉴스]

켈리앤 콘웨이 미국 백악관 선임고문.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회담과 관련해 켈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노벨평화상을 타는 길을 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콘웨이 선임고문의 폭스뉴스 인터뷰에서서 나왔다. 진행자가 이번 회담에 대해 ‘미국 외교 정책과 외교 역사상 최악의 며칠 중 하나’라고 비판한 민주당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의 발언을 거론하자 콘웨이 선임고문은 “그렇지 않았다”고 반박하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노벨평화상을 받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실제로 노벨평화상을 타는 길에 있다”고 말했다.
 
콘웨이 고문은 “그건 그(트럼프)가 적어도 지도자들과 만나 다른 나라들과 이야기하고, 자신이 할 수 있는 곳에 평화를 가져오기 위해 노력하며, 제재가 계속되는 동안 정말로 핵 능력을 줄여야 할 의무가 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분명히 김 위원장에게 직접 말했다”며 “‘제재는 계속될 것이지만 무엇이 주민을 위한 경제 발전과 번영을 가져올 수 있는지 살펴보라’고 트럼프 대통령은 말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나눈 대화와 관련, “바로 거기에서 그(트럼프)는 매우 분명하고 매우 투명하고 언론에 매우 공개적이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특히 콘웨이 고문은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그것(대화)이 잘되지 않으면, 잘되지 않는다고 말했다”며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나쁜 합의’를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나쁜 합의라고 생각한 것으로부터 걸어 나왔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나쁜 합의를 하기 위해 절대 서두르지 않는다”고 거듭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