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구금설 1호 통역사 신혜영, 판문점서 김창선 통역"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ㆍ미 정상회담 이후 신변이상설이 돌던 북한 외무성 통역사 신혜영이 지난달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에 나타났다고 정부 당국자가 2일 전했다. 신혜영은 하노이 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통역을 맡았고, 회담 결렬의 책임을 지고 숙청, 구금, 혁명화(노역형) 등 여러 가지 신변이상설이 제기된 바 있다. 하지만 그가 이날 북한 대표단 일원으로 판문점 북ㆍ미 회담장에 나타났다.
 
당국자는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진행한 판문점 북ㆍ미 회담에는 뉴페이스인 석원혁이 통역을 맡았는데 신혜영도 통역요원으로 자유의집에 왔다”며 “김창선 국무위 부장의 통역으로 참석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부장과 미국 실무자 간 양 정상의 동선과 의전을 협의하는 자리에서 통역을 맡았다는 것이다. 실제 신혜영은 김 부장이 자유의집 안에서 시설들을 둘러볼 때 바로 옆에 서 있는 모습이 사진에 포착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회담을 앞둔 지난달 30일 오전 김창선 국무위 부장과 북측 관계자들이 자유의 집을 찾아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오른쪽 여성이 지난 2월 하노이 정상회담 때 통역을 맡았던 신혜영 통역사. [청와대사진기자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회담을 앞둔 지난달 30일 오전 김창선 국무위 부장과 북측 관계자들이 자유의 집을 찾아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오른쪽 여성이 지난 2월 하노이 정상회담 때 통역을 맡았던 신혜영 통역사.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책론이 돌던 김여정 당 제1부부장과 김영철 당 부위원장이 지난달 초 각각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인민의 나라’와 김 위원장의 군인가족 공연 관람에 동석한 데 이어 신혜영 마저 모습을 드러냄으로써 신변이상설은 일단 일단락됐다. 당시 실무협상에 나섰던 김혁철 국무위 특별대표(외무성 국장) 역시 총살설이 돌았지만, 당국은 그가 외무성으로 복귀해 근무 중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신혜영이 이번 회담에 나타난 이유가 남측 언론이 제기한 ‘이상설’을 잠재우기 위한 것인지, 현직에 있으면서 여전히 통역일원으로 나타난 것인지는 파악되지 않았다. 그의 활동을 지켜 봤다는 다른 당국자는 “그가 세간에 떠도는 소문처럼 숙청 또는 혁명화 과정을 거쳤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신혜영은 외무성 통역과 부원으로 알려져 있으며, 하노이 회담때 김 위원장을 지근거리에 따라 다니며 통역을 맡았다. 또 이동할 때는 김창선 부장이 탑승한 차량 옆좌석에 앉곤 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