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 52시간 근무 앞둔 경기 버스…9월까지 1000명 충원 비상

2일 오전 경기도 한 버스업체의 공영 차고지. 버스 출입문 옆과 뒤쪽 창문에는 ‘버스 기사 모집 [초보자 환영]’ 이라 쓴 스티커가 붙어있다. 심석용 기자

2일 오전 경기도 한 버스업체의 공영 차고지. 버스 출입문 옆과 뒤쪽 창문에는 ‘버스 기사 모집 [초보자 환영]’ 이라 쓴 스티커가 붙어있다. 심석용 기자

 
2일 오전 9시쯤 경기도 A 버스업체 공영 차고지. 운행을 앞둔 시내버스 10여 대가 서 있고 버스 출입문 옆과 뒤쪽 창문에는 ‘버스 기사 모집 [초보자 환영]’ 이라 쓴 스티커가 붙어 있었다. 버스업체 관계자는 “인력난을 겪다 보니 ‘초보자 환영’이라는 문구까지 붙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업체는 숙련도에 따라서 마을버스 기사와 시내버스 기사로 나눈다. 그런데 경력이 짧은 기사가 대부분이라 시내버스 투입 인력이 부족해 계속 모집 중이다. 한 달에 20명 정도를 뽑는데 절반 정도가 처우가 좋은 서울 버스업체 등으로 떠나는 상황이다.
 
업체 측은 운전기사 부족 등으로 지난 1일부터 2개 버스 노선의 운행을 중단했다. 버스 정류장에 붙여 놓은 알림판에는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한 운수 종사자 부족, 운송 수지 악화에 따른 적자누적 등으로 인해 더 이상 운행이 불가해 부득이 운행 종료하게 됐다”고 적혀있었다. 업체 관계자는 “지난해 7월 버스 기사 임금이 38만원씩 올랐기 때문에 오는 9월 버스 요금이 올라도 버스 기사 임금인상을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지자체에서 임금인상 부족분을 지원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버스를 기다리는 경기도민들 [사진 경기도]

버스를 기다리는 경기도민들 [사진 경기도]

 
2일 경기도에 따르면 300인 이상 버스사업장의 주 52시간 단축 근로가 시행된 지난 1일 경기 지역에서는 김포, 안양, 여주 등 3개 지역에서 노선 조정이 이뤄졌다. 이에 따라 김포에서 서울을 오가는 광역버스나 좌석버스의 배차시간이 20여 분 길어지는 등 불편이 발생했다.
 
300인 이상 버스업체 21개 경기도에 몰려 
이와 관련, 정부가 노동시간 위반 처벌을 3개월 유예하는 계도기간을 주기로 하고 경기도가 오는 9월까지 버스 요금을 200원(일반형)∼400원(직행 좌석형, 좌석형) 인상하기로 하면서 큰 혼란은 피했다. 주 52시간 근무 시행을 앞둔 300인 이상 버스업체는 전국에 31개로 이 가운데 21개가 경기도에 몰려있다.  
지난달 10일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의 버스 대책 회의에 참석한 경기지역 기초 단체장들. [사진 수원시]

지난달 10일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의 버스 대책 회의에 참석한 경기지역 기초 단체장들. [사진 수원시]

 
경기도 B 버스업체 관계자는 “주 52시간 근무가 시작되면 하루 8시간 근무 체제로 가면서 기사를 더 뽑아야 하는데 자금은 턱없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추진 중인 시내버스 준공영제가 시행되면 경기 버스 기사들의 처우도 서울시 정도는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경기지역 버스업계가 주 52시간 근무 시행을 앞두고 인력충원에 비상이 걸렸다. 경기 버스업계는 “지난 5월 14일 발표된 경기도 버스 요금 200원 인상이 실행에 옮겨져야 이를 재원으로 임금 인상이 실현되고, 높아진 급여 수준을 제시하며 충분한 규모의 신규 인력을 모집할 수 있는 상황”이라는 입장이다.  
 
9월까지 채용박람회 2∼3차례 열기로  
경기도는 지난달 20∼21일 수원에서 버스 기사 채용박람회를 열어 400명가량 채용 절차가 진행 중이다. 도는 계도기간에 2∼3차례 채용박람회를 더 열고 예정이다. 박래혁 경기도 버스정책팀장은 “경기 지역 300인 이상 버스사업장이 주 52시간 단축 근로 시행으로 확보해야 하는 인력은 1000명 내외이며, 버스업체의 노력까지 더해지면 필요한 인력을 계도기간이 끝나는 9월까지 충원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달 10일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의 버스 대책 회의에 참석한 염태영 수원시장. [사진 수원시]

지난달 10일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의 버스 대책 회의에 참석한 염태영 수원시장. [사진 수원시]

 
앞서 경기 수원시는 시가 주최한 ‘버스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 대토론회’에서 나온 주요 의견을 정리해 지난달 말 국무총리실에 전달하고, 정책 반영을 요청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버스 문제를 해결하려면 이해 당사자 모두의 목소리를 정책에 골고루 반영하는 것이 관건”이라며 “특히 버스를 이용하는 시민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익진·최은경·심석용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