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희롱 논란' 타다 "진심으로 사과…성희롱 교육 강화하겠다"

[사진 타다]

[사진 타다]

차량 호출 서비스 '타다'의 운전기사들이 최근 한 모바일 오픈채팅방에서 술에 취해 뒷좌석에 쓰러져 있는 여성의 사진을 공유하며 성희롱 발언을 주고받은 것에 대해 타다 측이 "잘못된 일이 일어났다"며 "진심으로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또 "해당 사건에 대해서는 법적인 조치를 철저히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타다 측은 2일 공식입장을 내고 "최근 한 타다 드라이버가 불특정다수가 참여한 채팅방에서 특정 이용자에게 상처와 피해를 줄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해당 드라이버는 타다의 이용자 안전 정책에 따라 즉각 계약해제 조치됐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일을 거울삼아 타다는 차별 없고 성희롱 없는 새로운 문화를 만들겠다. 앞으로 타다는 드라이버 대행사와의 협조하에 드라이버 전원을 대상으로 성인지교육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용자 안전과 보호를 최우선으로 해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 사과드린다"고 해명했다.
 
이날 조선일보는 타다 운전기사들이 오픈채팅방에서 여성 손님들을 상대로 성희롱 발언을 주고받았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29일 새벽 1시 45분쯤 한 타다 운전기사는 술에 취해 뒷자리에 쓰러져있던 여성 손님의 사진을 찍은 뒤 이를 채팅방에 공유하며 "안 일어나면 어쩌냐. 파출소 가느냐. 마침 파출소가 가깝다"라고 적었다. 이 사진을 본 다른 대화방 참여자들은 "예쁠 것 같다" "'모텔로 갈까요' 물어보라"고 발언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픈채팅방에는 해당 피해 여성 말고도 다른 기사들 간에 오간 성희롱 발언과 사진 등이 여러건 있었다. 다른 기사들은 "'타다' 하면서 제일 예쁜 여자 태웠는데 외모처럼 매너가 좋다", "보O 애들(유흥업소 여성)은 성괴(성형괴물)에 싸가지 반말이라 극혐(극히 혐오스러움)"이라고 성희롱 발언을 주고받았다.    
 
타다는 차량 공유 업체 ‘쏘카’의 자회사인 VCNC가 작년 10월부터 시작한 서비스다. 렌터카와 대리운전 서비스가 결합한 형태다. 소비자는 모바일 앱을 통해 운전기사가 딸린 11인승 이상 승합차를 빌려 택시처럼 이용한다. 타다는 친절한 서비스와 편안한 운전, 쾌적한 실내 환경으로 사람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