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방도령' 공명 "'극한직업'과는 다른 얼굴..진심 담아 연기"


'기방도령'의 공명이 전작 '극한직업'과는 다른 매력을 보여줄 것이라 자신했다. 

공명은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기방도령' 언론배급시사 및 기자간담회에서 "'극한직업' 때의 모습과 다른 모습을 본 것 같다. 긴장하고 설레면서 봤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작품을 할 때든 마찬가지로, 금수저 도령이라는 캐릭터, 유상의 전사를 통해 알 수 있는 상황들, 그리고 해원에 대한 애정을 진심 담아 연기하면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또한, 공명은 "시나리오를 봤을 때 정말 즐겁고 시간 가는 줄 몰랐다. 감독님의 전작인 '위대한 소원'을 즐겁게 봤던 기억이 있다. 감독님과 작품을 한다면 정말 재밌을 것 같았다. 그래서 함께 하게 됐다"며 영화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기방도령'은 불경기 조선, 폐업 위기의 기방 연풍각을 살리기 위해 꽃도령 허색(이준호)이 조선 최초의 남자 기생이 돼 벌이는 이야기를 담은 코믹 사극 영화다. 허색 역의 이준호를 비롯해 당찬 아씨 해원 역의 정소민, 금수저 도령 유상 역의 공명, 괴짜도인 육갑 역의 최귀화, 기방의 카리스마 난설 역의 예지원 등이 출연한다. '위대한 소원' 남대중 감독의 두번째 작품이다. 오는 10일 개봉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박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